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비인두암 극복' 김우빈 "4년 만에 복귀…촬영장 가는 게 즐겁다"

bySBS연예뉴스

SBS funE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 funE | 강선애 기자] 비인두암을 극복하고 4년 만에 영화 촬영장에 복귀한 배우 김우빈이 소감을 전했다.


19일 매거진 에스콰이어는 김우빈과 함께 한 7월호 화보 및 인터뷰를 공개했다.


매거진 커버를 장식한 김우빈은 화보 촬영에서 예전보다 자연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했다. 특히 모델 출신답게 완벽한 포즈와 눈빛으로 촬영장 분위기를 압도했다.

SBS funE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우빈은 화보 인터뷰에서 "좋은 작품을 만들기 위해 감독님과 대화도 많이 하고 현장에서 배우들과 이야기도 많이 하며 지낸다"라며 "요즘은 촬영 현장에 가는 게 즐겁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출연한 모든 영화가 손익분기점을 넘긴 '타율 10할 배우'가 된 비결에 대해 "운이 좋았다. 관객 수라는 건 영화가 좋고 안 좋고를 떠나서 알 수 없는 것"이라며 "운이 참 좋아서 다행히 손해 본 분이 없어서 감사하다"라고 전했다.

SBS funE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한 배우로서 자신 만의 매력이 무엇인지를 묻는 질문에는 "(배우 중엔) 예쁘고 잘생긴 분이 많은데, 전 약간 특이하게 생긴 것 같다"라며 "그래서 학교 짱 역을 다섯 번인가 여섯 번인가 맡았던 건지도 모른다"라고 밝혔다.


4년 동안 대중 앞에 모습을 자주 드러내지는 못했던 김우빈은 현재 최동훈 감독의 차기작 '외계인'을 촬영 중이다.

SBS funE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제공=에스콰이어 코리아]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