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강동원, 비주얼 논란 언급 "나도 사진 보고 '이게 뭐야?' 했다"

bySBS funE

SBS funE

배우 강동원이 유튜브 라이브에서 외모 변화에 대한 다양한 질문에 솔직하게 반응했다.


강동원은 지난 20일 유튜브 채널 '모노튜브'를 통해 생애 첫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화보 촬영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강동원은 최근 뜨거운 관심을 받은 '반도' 제작보고회 사진을 언급했다.


강동원은 "글쎄요. (제작보고회) 사진이 잘 나오진 않았더라고요. 저도 이제 나이가 이제 마흔인데... 하하. 그날 유난히 사진이 좀 안 나오기도 했고, 컨디션이 안 좋기도 했다. 뭐 이럴 때도 있고 저럴 때도 있는 거죠"라고 말했다.

SBS funE

사진이 잘 나오지 않았던 오전과 달리 같은 날 오후 행사에서는 이전에 같은 조각 비주얼을 뽐내 팬들을 안심시켰다.


이에 대해 질문이 이어지자 "사실 그날 아침에 컨디션이 그렇게 이상하지는 않았는데 저도 사진으로 보고 '이게 뭐야?' 했었다. (오전에는) 좀 부었던 것 같다"고 답했다.


팬들이 보내준 질문과 댓글에도 반응하며 친근한 시간을 선사했다. 한 팬이 "제가 돈 벌어서 갑부가 되면 오빠 영화에 100억 원을 투자하겠다"는 댓글을 달자 "투자자가 되신다면 수익률이 많이 날 수 있게 열심히 해보겠습니다"라고 다정하게 말했다.

SBS funE

또한 "형 언제 늙어요?"라는 질문에는 "예 저도 점점 힘들어지고 있어요"라도 재치 있게 답변하기도 했다.


'요즘의 취미'에 대해선 "야구 보는 맛에 살아요. 본가가 창원이라 NC 다이노스의 팬"이라고 답했다.


강동원은 올여름 연상호 감독의 '반도'로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


​[SBS funE | 김지혜 기자] ​ebada@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