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잘 버텨줘 고마워"…영탁X박기웅, '안동 브라더스'의 훈훈한 우정

bySBS funE

SBS funE

가수 영탁과 박기웅의 오랜 우정이 팬들을 마음을 훈훈하게 했다.


27일 방송된 MC '꼰대인턴 방구석 팬미팅'에는 영탁과 박기웅이 동반 출연해 우정을 과시했다.


MC 딩동은 '꼰대인턴'의 또 다른 신스틸러로 영탁을 언급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고 언급했다. 그러자 김응수는 "영탁 말고 차영석 과정 역할을 할 사람은 없었다"며 극찬했다.


이때 영탁이 깜짝 등장했다. 그는 "본업이 가수라 연기를 하기까지 고민 많이 했다. 좋은 기회가 와서 열심히 준비했다"고 연기 도전 소감을 전했다.


드라마에 함께 출연한 박기웅과의 남다른 인연도 공개했다. 영탁은 "고등학교 시절부터 알고 지내던 고향 형, 동생이다. 안동에서 박기웅은 넘을 수 없는 연예인 동생이었다"고 말했다.


박기웅은 "내가 좀 더 유명하긴 했다. 영탁이 형이 오랫동안 고생한 걸 안다. 장르 전향을 하기 위해 많은 용기와 시간이 필요했다."고 그의 인생 역전 이야기를 전했다.


이어 "영탁이 잘 된 후 처음 통화했을 때 '형 자격 있어. 너무 대단해'라고 했다"고 형의 성공을 진심으로 축하해줬다는 사실을 전했다.


그러자 영탁은 "(박기웅이) 잘 버텨줘서 고맙다고 얘기해주더라. 정말 감동이었다"며 동생을 향한 고마움을 전했다.


두 사람은 경북 안동 출신의 연예인으로 고등학교 시절부터 우정을 쌓았다. 가수와 배우로 각자의 자리에서 오랫동안 활동하며 대중의 사랑을 받는 위치에 까지 올랐다.


​[SBS funE | 김지혜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