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CG 아니야?"…서예지, 비현실적 한 뼘 개미허리 화제

bySBS funE

SBS funE

배우 서예지의 비현실적인 한 뼘 개미허리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5일 tvN 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 방송 이후 서예지의 얇은 허리가 온라인상에서 뜨겁게 회자되고 있다.


서예지는 이 작품에서 동화작가 고문영 역으로 출연 중이다. 극 중 고문영은 현실과는 살짝 동 떨어진 화려한 스타일링을 즐기는데, 특히 이날 방송에 등장한 의상은 얇은 허리라인을 강조해 시선을 모았다.


고문영은 문강태(김수현 분)가 일하는 정신병원에 문학수업을 위해 갔다. 이때 그가 입은 핑크빛 투피스는 잘록한 허리라인을 돋보이게 했다. 얇아도 너무 얇아 CG(컴퓨터 그래픽)가 아니냐는 말까지 나왔다.


방송 이후 '서예지 허리'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를 만큼 네티즌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네티즌들은 "저 안에 장기가 다 들어가는 게 신기해", "허리 18인치 정도 되는 듯", "저런 허리는 어떻게 가능한 거야" 등의 반응을 보이며 놀라워했다.


서예지는 키 169cm에 몸무게 43kg로 마른 몸매지만, 요가와 발레 등으로 건강관리에도 힘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tvN 방송 캡처]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