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고경표, 유흥업소 출입설...
BJ 쎄히 "팬심으로 사진요청"

bySBS 연예뉴스

SBS funE

배우 고경표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분위기 속에서 유흥업소에 출입했다는 부정적인 의혹에 대해서 공식적인 입장을 밝혔다.


지난 14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배우 고경표가 서울의 한 유흥업소에 방문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트랜스젠더로 알려진 유명 BJ 쎄히가 고경표와 함께 찍은 영상을 공개하며 "오빠 취했어?"라는 말을 했기 때문.


이를 두고 일부 누리꾼들은 BJ 쎄히가 당일 한 주점에 출입했다고 게시물을 올리자, 고경표 역시 같은 곳에 간 것이 아니냐고 추측하며 비난했다.


특히 코로나 19 확진자 수가 급증하는 가운데 고경표의 행동이 부적절했다는 비난까지 더해졌다. 이에 고경표의 소속사 씨엘엔컴퍼니 측은 유흥업소 출입설을 강하게 부인했다.


씨엘컴퍼니 측은 "고경표가 촬영이 끝나고 사무실에 방문했다가 근처에서 술자리가 있어 참석했다. 그때 모르는 분이 사진을 요청했고, 어떤 분인지 모르는 상태에서 사진을 찍었다"고 팬의 요청에 응한 것 뿐이라고 밝혔다.


BJ 쎄히도 이날 인스타그램을 통해 해명했다. 그는 유흥업소가 아닌 일반주점에서 만났다며 " 우연히 만나서 팬심에 사진 한 번 찍어달라 했고, 너무 친절하게 찍어주셨고 '사진 올려도 되냐' 물어봤더니 올려도 된다 하셔서 올렸다."면서 "팬심으로 일어난 일이니 이상한 억측과 추측성 기사, 테러는 그만 좀"이라고 덧붙인 후 사진을 삭제했다.


지난 1월 전역한 고경표는 JTBC 드라마 '사생활' 촬영 중이다.


​[SBS funE l 강경윤 기자] ​ky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