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강성훈과 욕설시비 붙은 여고생, 알고보니 모두 '거짓'…"충격에 잘못된 마음 먹어"

bySBS 연예뉴스

SBS funE

그룹 젝스키스 출신 강성훈이 여고생을 밀치고 욕설을 했다는 의혹에 휩싸인 것이 억울하다며 고소장을 접수한 가운데, 자신이 해당 여고생이라고 주장하는 네티즌 A씨가 모든 것이 거짓 주장이었다고 밝혔다.


19일 밤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이하 '한밤')에서는 최근 여고생과 욕설 및 폭행 논란에 휩싸인 강성훈과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지난 1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강성훈과 같은 동네에 사는 주민이라는 18세 여고생의 글이 올라왔다. 이 여고생은 분리수거를 하러 나갔다가 강성훈과 실수로 부딪쳤는데, 자신이 사과를 해도 강성훈이 세게 밀쳐 손자국이 남았다고 주장했다. 이후 해당 일을 친구와 통화하면서 이야기를 했다가 이걸 강성훈이 듣게 됐고, 강성훈으로부터 심한 욕설을 듣고 밀침을 당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강성훈은 억울함을 호소하며 해당 여고생을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의혹에 휩싸인 강성훈은 '한밤'과의 인터뷰에서 "명백한 허위글이다. 왜 있지도 않은 사실을 가지고 저를 비방하는지 모르겠다"며 '"태어나서 단 한 번도 동네 주민과 분리수거장에서 부딪혔거나 시비가 붙은 적이 인생에서 단 한번도 없다. 저는 바깥 노출을 스케줄 외에 전혀 하지 않는다"고 부인했다.


강성훈의 매니저도 "웬만해서는 형을 혼자 내보내지 않는다. 괜히 사진 찍히고 이상한 게 잡히면 문제가 생길 것 같아서 제가 대신 분리수거 등을 한다"고 설명했다.


강성훈은 "2019년에도 이와 비슷한 내용이 게시된 적이 있다. 배경만 다를 뿐 글의 내용은 얼추 비슷하다"며 의심스러운 마음을 전했다. 실제로 지난 2019년에도 강성훈과 관련한 폭로글이 인터넷에 올라왔다. 지난해 글과 이번 글은 '여고생', '분리수거장에서 우연히 부딪혔다', '강성훈에게 심한 욕설을 들었다' 등의 내용이 일치했다.


강성훈은 "제가 아무래도 이미지가 좋지 않은 편이고 논란거리가 있었고 하니, 저를 대상으로 삼으신 것 같다"며 "저도 솔직히 이유를 모르겠다. 너무 어이가 없다"고 황당한 심경을 전했다.


앞서 각종 논란으로 젝스키스에서 탈퇴한 강성훈은 "과거 문제들은 제 불찰이기 때문에 다시 한번 사죄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며 "제가 충분히 조심하려고 하고 있고 주의 깊게 행동하려 하기 때문에 이 같은 일은 더더욱 말이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강성훈이 해당 글 작성자를 고소하고 3일 후, 자신이 문제의 글을 작성한 폭로자라고 주장하는 네티즌 A씨가 강성훈의 SNS에 장문의 사과글을 남겼다. A씨는 젝스키스가 '토토가'를 통해 재결합했을 때 자신은 중1이었고 강성훈의 팬이 됐다며 "논란이 터질 때마다 충격은 말할 수 없이 컸고 잘못된 마음을 먹게 됐다"며 이런 허위글을 작성한 이유를 설명했다.


또 '한밤' 측과 연락이 닿은 글 작성자는 자신이 18살 여고생은 맞으나, 강성훈과 한 동네에 살지도 않고 직접 본 적도 없다고 밝혔다. 또 "강성훈이 전매니저와 다툰 영상을 보고, 전매니저를 여고생으로 바꿔 내용을 지었다"면서 2019년 글도 자신이 작성한 것이라며 "다시 한 번 강성훈에게 사과한다"라고 전했다.


강성훈 측은 고소를 계속 진행한다는 입장이다. 매니저는 "본인은 그렇게 시인을 했지만 인터넷에는 허위글이 많다. 진짜 당사자인지 확실하지 않다. 일단 고소장이 접수 돼서 한번은 만나보려고 한다"고 강경한 입장을 전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