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제발 인간이 돼라"…하리수, 코로나19 확진자 추태에 분노

bySBS 연예뉴스

SBS funE

가수 하리수가 일부 코로나19 확진자들의 추태에 일침을 가했다.


하리수는 25일 자신의 SNS에 캡처 사진을 게재했다. 기사를 캡처한 사진으로 코로나19 전담병원에서 근무하는 간호사 A씨가 일부 코로나19 환자들에 대해 "말도 안 되는 요구를 하는 분들 때문에 간호사들이 많이 힘들어한다"고 말하는 내용이 담겼다.


이어 A씨는 "커피, 담배, 과일, 삼계탕을 요구하기도 한다"며 "심지어 속옷을 빨아달라고 하는 분도 있었다"고 말했다.


하리수는 "이런 미친X 진짜 국민의 세금으로 병 치료하는 게 너무 아깝다. 재활용도 못하는 쓰레기들. 제발 인간이 돼라"라며 분노의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코로나에 걸리고 싶어서 걸리는 건 아니지만, 치료를 받으면서 최소한의 매너는 좀 지켜야지. 정말 싫다 이기주의들"이라고 덧붙였다.


​[SBS funE | 김지혜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