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트로트 가수 권도운, 홍석천 이어 두번째 커밍아웃 "성소수자 인권 대변할 것"

bySBS 연예뉴스

SBS 연예뉴스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트로트 가수 권도운이 성소수자라고 커밍아웃을 했다.


데뷔 10주년을 맞은 권도운은 6일 소속사 믿음엔터테인먼트를 통해 한국 가요계에서는 최초로, 연예계에서는 지난 2000년 배우 홍석천에 이어 20년 만에 두 번째로 성소수자라고 공식 커밍아웃했다.


권도운은 소속사를 통해 "성소수자의 인권을 대변하고 연예계 커밍아웃의 지평을 열어 가는 역할을 하고 싶었다"며 이번 커밍아웃의 배경을 밝혔다. 또 "앞으로도 성소수자의 목소리를 대변할 수 있는 역할을 하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권도운은 서강대학교 신문방송학과 1학년에 재학 중이던 지난 2009년 제2회 tbs 대학생 트로트 가요제에서 대상, 작사상, 작곡상 등 3관왕을 석권하며 가요계에 입문한 트로트 싱어송 라이터이다. 지난 2010년 1집 '한잔 더, 내 스타일이야'로 데뷔한 권도운은 2011년에는 예명 권스틴으로서 댄스트로트곡 'Tonight'으로도 활동한 바 있다. 최근에는 장윤정 원곡의 라틴댄스 트로트곡 '카사노바'로 활동 중이다.


또 권도운은 얼마 전부터 나몰라패밀리가 매주 목요일 유튜브 채널 '나몰라패밀리 핫쇼'를 통해 진행하는 나몰라디오에 고정 게스트로서 출연, 재치 있는 입담과 구성진 라이브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믿음엔터테인먼트]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