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국민 아버지' 배우 송재호, 숙환으로 별세

bySBS연예뉴스

SBS 연예뉴스

[SBS 연예뉴스 l 강경윤 기자] 안방극장에서 '국민 아버지' 역할로 활약했던 원로 배우 송재호가 지난 7일 별세했다. 향년 83세.


송재호는 지난 7일 오후 숙환으로 가족들 곁에서 세상을 떠났다. 지병으로 오랜 투병 생활을 해온 그는 최근 상태가 악화된 것으로 전해졌다. 빈소는 삼성서울병원에 차려질 예정이며, 8일 정오부터 조문할 수 있다. 발인은 오는 10일 예정이다.


고인은 북한 평양 출신으로 동아대 국어국문과를 졸업하고 1959년 KBS 부산방송총국 성우로 데뷔한 뒤 이후 1964년 충무로를 찾아 영화 '학사주점'을 시작으로 배우로 전향했으며, 영화 '영자의 전성시대'(1975), '세 번은 짧게 세 번은 길게'(1981) 등에서 활약했다.


병세가 깊어지기 전까지 송재호는 다수의 영화와 드라마에서 활약했다. '살인의 추억', '그때 그 사람들', '해운대' 등 한국 영화계에서 활동한 송재호는 지난해 개봉한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과 '질투의 역사'에 출연하는 등 활발한 연기생활을 이어왔다.


고인은 연기뿐 아니라 사격에도 열정을 불태웠다. 국제사격연맹 심판 자격증도 갖춰 1986년 아시안게임 사격종목 국제심판, 1988년 서울 올림픽 사격종목 보조심을 맡았다.


kykang@sbs.co.kr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