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동상이몽2' 임창정♥, 서하얀 "연애 초기 알게 된 아이들의 존재…고민 많았다" 고백

bySBS연예뉴스

전체 차트 방송서비스-1.04% CJ ENM-0.38%
SBS연예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서하얀이 세 아들들과의 첫 만남을 떠올렸다.


28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임창정 서하얀 부부가 새롭게 합류했다.


이날 방송에서 임창정과 서하얀은 첫 만남 스토리부터 웨딩 스토리까지 모든 이야기를 공개했다. 18살 차를 극복하고 연애를 시작한 두 사람. 하지만 연애 초기 서하얀은 미처 알지 못했던 이야기가 있었다. 당시 임창정은 세 아들의 아빠였던 것.


서하얀은 "연애를 시작하고 만남을 가지면서 검색을 해보고 아이들의 존재를 처음 알았다"라며 "처음에는 너무 깝깝하고 막막하고. 그런데 이걸 아무한테도 말 못 하고 괴로웠다"라고 당시 느낀 감정을 전했다.


이어 그는 "계속 만나는 게 맞을지 고민이 됐다. 연락은 계속 오고 감정은 깊어져 가고. 그런 상황에서 자연스럽게 아이들 이야기를 하더라. 그리고 연애 초반에 아이들을 소개했다"라며 "그런 부분에 있어서 놀랍지만 침착하게 다가왔던 거 같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임창정은 "집으로 초대를 했다. 아이들에게 아빠 여자 친구니까 잘해 뭐 이렇게 해서 불렀다"라고 했다. 서하얀은 "애들이 어색해하고 경계심이 들만도 한데 너무 천진하게 이모 키가 몇이에요? 어디 살아요? 하면서 아빠처럼 질문을 쏟아내더라. 예상 밖으로 애들이 너무 착하고 순하고 잘 따라줘서 너무 고마웠다. 그 기억이 아직도 생생하다"라고 아이들의 첫인상을 고백했다.


▶ 스타의 모든 것! [스브스타]

▶ 스타 비하인드 포토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