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자면서 큰돈 번다"…중장년층 등치는 파파라치 학원

bySBS

불법행위를 촬영해 신고하면 포상금으로 큰돈을 벌 수 있다며 중장년층을 모으는 업체가 있습니다. 일종의 파파라치 학원인 셈인데요, 큰돈은커녕 싸구려 카메라를 시가의 10배가 넘는 가격에 팔고 있었습니다.


정다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업체 강사가 중장년층 수십 명을 앞에 두고 포상금 수백만 원을 손쉽게 벌 수 있다는 얘기를 늘어놓습니다.


[업체 원장 : 건당 1백만 원짜리 이거(차명계좌) 찾아내는데 나 같은 경우에 5분 정도 잡습니다…저녁에 잠자면서 6백만 원 벌고 잤습니다.]


불법행위를 공익 신고하는 일종의 파파라치를 만들어준다는 것인데, 실습에 꼭 필요하니 카메라를 사야 한다는 말로 이어집니다.


[업체 대표 : (카메라는) 이제 준비물이지. 그게 이제 160만 원이에요. 버는 건 금방 버니까.]


꼭 사야 하고 할부도 된다는 말에 사고 보니 10만 원도 안 되는 저가 카메라였습니다.


업체는 취재진에게 이렇게 설명했습니다.


[업체 원장 : (카메라 가격은) 마진이 있잖아요. 우리가 비즈니스인데….]


돈을 내고 들어오면 다단계식으로 팀장이나 지사장 같은 자리도 주고 월급을 준다는 제안도 있었습니다.


[업체 관계자 : (팀장의 경우) 개설비로 하면 5백만 원이고, 보증금 을 하면 1천만 원인데. 보통 한두 달이면 그 정도는 다 뽑아요.]


하지만 돈을 내고 팀장 자리에 앉아도 월급 받는 일은 없었다고 합니다.


[수강생 : 카메라 150만 원 판매해서 발생하는 수익 다 나를 주겠다고 하고…(하지만) 아무도 (월급) 못 받아요. (그러면 업체는) 프리랜서가 무슨 월급이냐.]


업체 측은 프리랜서로 계약했기 때문에 월급 줄 이유가 없다고 주장합니다.


근로계약서를 보니 팀장이 월급을 받는 직원인지 프리랜서인지 불분명하게 돼 있습니다.


피해를 주장하는 사람들은 취업 사기를 당했다면서 업체를 상대로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