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비디오머그]

"'김학의 성 접대 의혹' 수사에 朴 정권 압력 있었다"

bySBS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성 접대 의혹을 재조사하고 있는 검찰 과거사 진상조사단이 지난 2013년 당시 경찰 수사팀 관계자로부터 청와대에 압력이 있었다는 진술을 확보했습니다. 뇌물 관련 수사 기록과 성 접대 의혹에 관련된 동영상 파일 등이 경찰에서 검찰로 넘어가지 않은 점도 드러나 수사가 축소, 왜곡된 건 아닌지 의심하고 있습니다.


박원경 기자입니다.


<기자>


대검찰청 과거사 진상조사단은 최근 2013년 당시 김학의 전 차관의 성 접대 의혹을 수사했던 경찰 수사팀 관계자들을 소환했습니다.


조사단은 수사팀 관계자들로부터 당시 청와대의 압력이 있었다는 진술을 확보했습니다.


조사단은 경찰 수사 초기 김 전 차관의 뇌물 수수 의혹에 초점이 맞춰졌던 수사가 성 접대 의혹에 대해서만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된 점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당시 경찰이 김 전 차관을 뇌물 수수 혐의로 출국 금지까지 해놓고 뇌물 관련 수사 기록은 검찰에 넘기지 않은 사실도 확인했습니다.


고위 공무원의 뇌물 사건이 입증도 어렵고 처벌도 상대적으로 가벼운 성 접대 사건으로 바뀐 셈입니다.


조사단은 청와대의 압력으로 수사의 초점이 변한 건 아닌지 의심하고 있습니다.


조사단은 특히 성 접대 의혹과 관련해서도 경찰이 동영상 파일 등 3만여 건의 포렌식 결과를 확보하고도 검찰에 자료를 넘기지 않은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이에 대해 당시 경찰 수사팀 관계자는 검찰 지휘를 받아 증거가 될 만한 자료는 모두 보냈다고 해명했지만 조사단 관계자는 경위가 석연치 않다고 보고 자료 송치 누락 경위 등을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