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Pick

[Pick] 빨간색 승용차마다 '용돈'…치매 할머니의 먹먹한 사연

bySBS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치매를 앓으면서도 아들을 향한 사랑만은 간직하고 있는 할머니의 사연이 누리꾼들의 마음을 울리고 있습니다.

* SBS 보이스(Voice)로 들어보세요.

경남 통영경찰서 광도지구대는 지난 14일 자신의 승용차 손잡이에 오만원권 지폐와 비닐봉지에 싸인 군것질거리가 끼워져 있다는 한 시민의 신고를 받았습니다.


이 시민은 이날뿐 아니라 지난 2월부터 명정동 서피랑 마을 인근에 주차할 때마다 비슷한 일이 다섯 차례 일어났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때 손잡이에 남겨진 것은 꼬깃꼬깃 접은 지폐와 과자, 떡 등이었습니다.


이후 경찰은 근처 CCTV를 확인해 마을에 혼자 사는 86세 할머니가 한 일이라는 것을 알게 됐습니다. 몇 년 전까지 근처에 살았던 할머니 아들의 승용차가 빨간색이었는데, 치매 증상이 있던 할머니가 빨간색 승용차를 발견할 때마다 아들 차라고 생각해 용돈과 군것질거리를 놓아둔 겁니다.


과거 어려운 형편에 아들을 제대로 공부시키지 못했던 것이 미안했던 할머니는 치매에 걸린 와중에도 아들의 승용차 색깔만큼은 기억해내 모아둔 쌈짓돈으로 마음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할머니가 시민들 차에 남긴 돈 21만 원을 다시 할머니에게 돌려줬습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가슴이 먹먹하다", "할머니 꼭 건강하셨으면", "이게 바로 부모의 마음이구나" 등 반응을 보였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광도지구대 제공, 연합뉴스)

이서윤 에디터


▶ [구독 이벤트] SBS뉴스 구독하고 선물 받아가세요!

▶ [SBS 국민의 선택] 21대 총선 결과 보기

▶ 코로나19 속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