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Pick

바쁜 와중에도…정은경 본부장 '콜센터 집단감염' 논문 발표

bySBS

SBS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이 코로나19 방역으로 바쁜 와중에도 구로구 콜센터 집단 감염 발생 당시의 역학조사와 방역 과정 등을 정리한 논문을 발표했습니다.


지난 26일 미국 질병통제센터(CDC)가 발행하는 의학 학술지 '신종 감염병(Emerging Infectious Diseases)' 최신호에는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팀(제1저자 박신영)이 작성한 '콜센터 집단 감염' 관련 논문이 공개됐습니다.


논문에는 서울시, 인천시, 경기도 등의 방역 담당자들이 함께 참여했고, 정 본부장은 책임저자(교신저자)로 이름을 올렸습니다. 정 본부장이 코로나19 관련 논문을 낸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SBS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구로콜센터의 11층 평면도. 파란색은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앉은 자리 [논문 발췌]

연구팀은 논문에 확진자 위치를 표시한 콜센터 평면도 그림을 실어, 11층 콜센터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환자 대부분이 건물 한쪽 면에서 다른 감염자와 마주하거나 나란히 앉은 채 감염된 것을 보여줬습니다.


그러면서 "건물의 엘리베이터와 로비에서 서로 다른 층에 있는 작업자들 사이에 상당한 상호 작용이 있었는데도 불구하고 코로나19의 확산은 거의 11층으로 제한됐다"며 "콜센터와 같은 고밀도의 작업 환경이 코로나19의 확산에 얼마나 위험한지를 보여주는 사례"라고 강조했습니다.

SBS

구로콜센터에서 발생한 코로나19 날짜별 감염병 곡선 [논문 발췌]

이외에도 첫 환자 발생 후 이뤄진 신속한 방역 조치 과정, 무증상 감염상태에서의 실제 감염성 추정, 방역당국이 시행한 고강도 자가격리 조치 등의 내용이 논문에 소개됐습니다.


연구팀은 논문을 통해 이번 콜센터 집단 감염에 대한 한국의 방역사례가 취약 계층의 코로나19 감염 위험을 막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의견을 제시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연합뉴스, Emerging Infectious Diseases 논문)


조도혜 에디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