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최숙현 가해자 지목 3인 "폭행 없었다…미안하지 않다"

bySBS

<앵커>


정리해보면 주요 가해자로 지목된 인물은 감독과 팀 주장을 비롯한 선배 선수, 또 팀 닥터 이렇게 네 사람입니다. 이 가운데 팀 닥터를 제외한 나머지 세 사람은 어제(6일) 국회에도 출석했는데, 폭행한 적도 미안한 것도 없다고 말했습니다. 폭행과 폭언은 팀 닥터가 했다고 주장했는데, 체육당국에는 이 팀 닥터에 대한 정보가 전혀 없었습니다.


계속해서 윤나라 기자입니다.


<기자>


고 최숙현 선수의 동료들이 폭행과 폭언의 가해자로 지목한 김 모 감독과 선배 선수 2명이 국회 문화체육관광위가 연 긴급현안 질의에 등장했습니다.


하지만 이들은 폭행이나 폭언을 한 사실도,


[김 모 감독/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 : 폭력 사용한 적 없습니다.]


미안한 마음도, 사과할 생각도 모두 없다고 말했습니다.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 A 선수 : 사죄할 것도, 그런 것도 없습니다. 폭행한 사실이 없으니 미안한 건 없고.]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 B 선수 : 같이 지내 온 시간으로는 마음이 아프지만, 일단 조사에 성실히 임했습니다.]


폭행과 폭언은 '팀 닥터' 안 모 씨가 했다고 김 감독은 주장했습니다.


[김 모 감독/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 : (팀 닥터가) 최숙현 선수를 폭행하는 상황에서 제가 허리를 잡았고, 말리고 있었던 상황입니다.]


폭행과 폭언을 일삼은 것으로 지목된 '팀 닥터' 안 씨에 대해 문화체육관광부도, 대한체육회도 "아는 게 없다"는 답변으로 일관해 빈축을 샀습니다.


[박양우/문화체육관광부 장관 : 정확히 개인적인 (팀 닥터) 신상은 파악 못 했습니다.]


[이기흥/대한체육회장 : 이분에 대해서는 정보가 전혀 없습니다.]


현안질의 과정에서는 참고인으로 출석하는 김 감독이 가해자로 지목된 두 선배 선수와 동행하면서 고인의 부모, 다른 동료 선수들과 한 곳에 자리하는 상황도 빚어졌습니다.


가해자로 지목된 이들에게서 아무런 사과도 듣지 못한 최숙현 선수의 동료는 눈물을 흘리며 자리를 떴습니다.


윤나라 기자(invictus@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