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울림엔터 대표, 라이브 방송 도중 인피니트 남우현 폭언·폭행 논란

bySBS

SBS

그룹 인피니트, 러블리즈 등이 소속된 울림엔터테인먼트의 이중엽 대표가 인피니트 멤버 남우현에게 폭언을 가해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어제(13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최근 인피니트 멤버 남우현이 진행한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에서 이중엽 대표가 남우현에게 폭언과 폭행을 가했다는 사실이 확산됐습니다. 이 대표는 남우현이 라이브 방송을 시작하자 남우현의 모자를 내리치며 "때리자, 뭐 어때"라고 연달아 말했습니다.

SBS

이에 남우현은 "방금 보셨죠? 저를 이렇게 때리세요. 너무 때리시네. 최악이다"라고 말하며 함께 있던 인피니트 멤버 성규 쪽으로 카메라를 돌렸습니다. 그러자 이 대표는 "네 얼굴이 최악이야", "네 얼굴은 80kg이니까"라며 폭언을 내뱉기도 했습니다.


또 "왜 이렇게 취하셨냐"는 남우현의 말에 "네가 먹였잖아"라며 버럭 신경질을 내기도 했는데요, 남우현을 "이 XX"라고 부르며 욕설을 내뱉자 남우현이 "욕은 하지 마세요"라며 이 대표를 진정시키기도 했습니다.

SBS

하지만 이 대표는 "XX가 뭐가 욕이냐, 너 내 자식 아니냐"고 말했고, 남우현은 "저는 사장님 XX 아닌데요, 저도 부모님이 있는데"라며 받아쳤습니다. 옆에 있던 성규가 "사장님 내일 이불킥 하실 것 같다"며 분위기를 전환했고, 이후 남우현이 "이제 안 되겠다"며 방송을 마무리했습니다.


해당 방송을 시청한 인피니트 팬들은 "아무리 친해도 소속 연예인에게 비속어와 폭력을 쓰는 건 예의가 아니다"라며 이중엽 대표의 경솔한 태도에 분노했습니다.


이 대표는 소속 아티스트인 남우현에 대한 애정으로 다소 거친 표현을 사용한 것이겠지만, 공적인 소통 창구가 되어버린 SNS 라이브에서 경솔한 모습을 보였다는 비판 여론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특히 최근 인피니트가 별다른 활동이 없어 SNS가 유일한 소통 창구가 되어버린 탓에 팬들은 이 대표의 행동에 더욱 격분하고 있습니다.


(사진='woollim_achaive' 트위터, 울림엔터테인먼트)


(SBS 스브스타)

지나윤 에디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