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2억 비싼 매물 내놓은 김조원…아파트값 앞장서 올린다?

bySBS

<앵커>


집을 몇 채씩 가진 청와대 고위참모들이 한 채만 남기고 이달 말까지 다 처분하겠다고 했었죠. 서울 강남에만 두 채를 갖고 있는 김조원 민정수석도 잠실 아파트를 내놨는데, 시가보다 2억 원이나 비싼 가격에 내놨습니다. 실제 팔 생각이 있는 것인지 없는 것인지 잘 모르겠지만, 민정수석이 강남의 아파트값을 앞장서서 끌어올리고 있는 셈이 됐습니다.


정윤식 기자입니다.


<기자>


김조원 청와대 민정수석 부인 명의의 서울 잠실 주상복합 아파트입니다.


전용면적 123㎡의 이 집이 지난달 말 매물로 나왔습니다.


지난 2001년 4억 3천만 원에 산 집인데, 매도 희망 가격은 22억 원으로 확인됐습니다.


같은 아파트, 같은 전용면적의 집들은 매도 호가가 얼마나 될까?


네 채가 매물로 나와 있는데 호가는 18억 9천만 원에서 20억 원 사이입니다.


실거래가는 어떨까?


지난 6월 22일, 같은 전용면적의 다른 집은 최근 3년 내 최고가인 19억 9천만 원에 팔렸습니다.


결과적으로 시중의 호가를 끌어올린 셈인데, 서둘러 팔겠다는 뜻이 없는 것 아니냐는 의심까지 받게 됐습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집을 팔아 달라고 내놨지만 가격을 얼마라고 정하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통상의 거래 관행과는 동떨어진 설명입니다.


이 고위관계자는 "통상 부동산 거래를 할 때 얼마에 팔아 달라는 것을 남자들이 잘 모르는 경우가 있다"고도 했습니다.


김 수석이 아닌 부인이 한 일이라는 것인데 국민적 관심이 커진 상황에서 '설득력이 떨어진다', '구시대적 해명'이라는 비판이 나왔습니다.


김 수석 측은 다른 공인중개사무소로 매도 의뢰를 바꾼 것으로 전해졌는데, 호가를 얼마로 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정윤식 기자(jys@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