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아베, 또 발목 잡은 '난치성 궤양성 대장염'…"사퇴 임박?"

bySBS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최근 병원행과 관련해 지병인 궤양성 대장염이 재발한 것이라고 일본의 주간지인 '슈칸분슌'이 보도했습니다.


이 주간지는 27일 발매된 9월 3일 호에서 지난 24일 아베 총리가 도쿄 소재 게이오대학 병원에서 진찰을 받은 뒤 "(궤양성 대장염을 억제하는) 약이 효과가 없어져 수치가 올라가고 있다"고 말했다고 총리 주변 인물을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이 인물은 "아베 총리는 지병인 궤양성 대장염이 재발했고, 게다가 악화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슈칸분슌은 전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1차 집권 때인 2007년 9월 궤양성 대장염 악화를 이유로 임기 중 사임한 적 있습니다.


슈칸분슌은 아소 부총리의 주변인물을 인용해 아소 부총리는 스가 장관을 소극적으로 지지하고 있으며, 아베 총리의 자민당 총재 임기인 내년 9월까지 '코로나 대응 잠정 정권'을 조건으로 스가 장관을 인정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습니다.


아베 총리 나이 17세에 발병한 궤양성 대장염은 일본 후생노동성이 지정한 난치병으로 증상이 호전됐다가 다시 상태가 나빠지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증상이 악화하면 복통과 발열, 체중 감소 등을 일으키고 약으로 증상을 억제하는 것은 가능하지만 완치는 어렵다고 슈칸분슌은 의료계 전문가를 인용해 전했습니다.


(구성 : 신정은, 편집 : 이홍명)

신정은 기자(silver@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