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개콘' 출신 개그맨 근황 눈길…"'사랑니' 분야 1등 치과의사"

bySBS

SBS

2003년 KBS '개그콘서트'에 출연했던 개그맨 김영삼이 놀라운 근황을 전했습니다.


어제(12일) 유튜브 '근황올림픽' 채널에는 현재 개그 무대를 뒤로하고 치과의사의 삶을 살고 있는 김영삼의 근황이 공개됐습니다. KBS 공채 16기 개그맨인 김영삼은 '국내 최초 치과의사 겸 개그맨' 컨셉으로 2003년 당시 개그맨 김인석, 정명훈 등과 함께 '개그콘서트'에서 활약했습니다.

SBS

김영삼은 "개그맨으로 잘하고 싶었다. 잘됐으면 치과 안 하고 평생 개그맨 하고 싶었다"면서 "데뷔한 지 1년이 안 됐을 때 주변에서 '너 안 웃기다. 치과의사 타이틀 없이는 안 될 것 같다'고 해 당시 치과를 개원하게 됐다"고 밝히며 '치과의사 겸 개그맨'이 된 계기를 설명했습니다. 그런데 얼마 후 척추 수술 후유증으로 우울증과 공황장애를 겪으며 자연스럽게 방송 활동을 접게 됐고, 3년 동안 방황의 시간을 겪었다고 전했습니다.


현재는 치과의사로서 '사랑니' 분야에서 국내를 넘어 세계적인 인정을 받았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는데요, 김영삼은 " 월화수목 야간진료를 하며 사랑니를 엄청나게 뺐다. 그러다 보니 '사랑니' 분야에서 1등이 됐고, 외국에 강의도 나가게 됐다"고 전했습니다.


"지난해 세계를 돌면서 강의를 한 횟수가 130여 건이 넘는다"는 김영삼은 '사랑니 발치 강사'로 전 세계에서 저보다 유명한 사람 못 찾으실 거예요. 저밖에 없으니까"라며 너스레를 떨기도 했습니다.

SBS

누리꾼들은 "세계를 돌며 강의하시다니 국위 선양하고 계시네요", "개그맨과 치과의사 둘 다 어려운데 사기 캐릭터", "입담이 여전히 살아있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사진=유튜브 '근황올림픽' 캡처)


(SBS 스브스타)

지나윤 에디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