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Pick] 동대구역 앞 펭수, 하루 만에 철거된 사연

bySBS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동대구역 앞에 설치된 펭수 조형물이 설치한 지 하루 만에 철거됐습니다.


지난 27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공포의 펭수', '풀 펭수'라며 동대구역에서 촬영된 다양한 펭수 조형물 사진이 올라왔습니다. 사진 속 펭수는 온몸이 진한 초록색 풀로 덮혀있었고, 이 때문에 유독 흰자가 강조돼 괴기스럽운 모습이었습니다.


일부 누리꾼들은 신선하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지만, 대부분 "너무 공포스러움", "우리 펭수 해운대에서 수영하다 이끼 꼈나 봐", "밤에 보면 눈 밖에 안 보여서 진짜 무서울 것 같다"는 등 혹평을 쏟아냈습니다.

*SBS 보이스(VOICE)로 들어보세요.

SBS

사실 이 펭수는 대구수목원 직원들이 1년간 직접 키운 국화꽃 조형물로, 매년 가을 대구수목원에서 열리는 국화축제에 전시될 작품 중 하나였습니다. 그런데 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작품들을 수목원이 아닌 대구 곳곳에 나눠 전시하자는 결정에 따라 동대구역으로 오게 된 겁니다.


하지만 펭수 조형물은 설치 하루만인 지난 22일 철거됐습니다. 저작권 문의부터 미관상 좋지 않다는 항의 등 민원이 쏟아졌기 때문입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구수목원 관계자는 "정성을 들여 만든 작품인데 아직 국화꽃이 안 피어서 초록색이 너무 많아 시민들이 보시기에 무서워 보였을 수도 있을 것 같다"며 "EBS와도 (저작권 문제를) 협의해 설치 및 전시 가능 여부를 확인해보겠다"고 전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daegunow' 인스타그램, 대구 달서구청 블로그)

조도혜 에디터


▶ [SDF2020] 지적인 당신을 위한 '미래 생존 키트'

​▶ [뉴스속보] 코로나19 재확산 현황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