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음주운전 말리려 길 나선 노모, 아들 차에 치여 참변

bySBS

<앵커>


음주운전이 부른 참 딱하고 기막힌 사연 하나 더 전해드립니다. 음주운전을 하려는 아들을 말리던 80대 노모가 아들이 몰던 차에 치여 숨진 일이 최근 강원도 홍천에서 있었습니다.


G1 최경식 기자입니다.


<기자>


어두컴컴한 저녁, 도로 한복판에 한 여성이 쓰러져 있습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급대원들이 서둘러 여성을 들것에 옮겨 싣습니다.


차에 치인 것으로 보였는데, 여성은 의식이 없었고 신고자는 횡설수설했습니다.


[소방 관계자 : (신고자가) 어디 아픈지도 얘기 안 하고 무조건 빨리 오라고만 해서 (구급)차를 보냈어요. 횡설수설하고.]


경찰 조사 결과, 가해자는 피해 여성의 아들 50대 A 씨였습니다.


술에 취해 운전대를 잡으려는 아들을 80대 노모가 길 앞까지 나가 말리려다 변을 당한 것입니다.


사고 당시 A 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가 넘었습니다.


80대 노모는 다리 등을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는데 일주일 만에 결국 숨을 거뒀습니다.


[A 씨 부친 : 이건 뭐 사는 게 아니야. 살아서 뭐 하느냐 속만 속대로 썩고….]


경찰 조사에서 A 씨는 "도로에 있는 어머니를 미처 발견하지 못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가족들은 "평소 두 모자 사이의 관계가 좋았다"며 처벌을 원치 않는다는 내용의 탄원서를 경찰에 제출했지만, 처벌은 피하기 어려운 상황입니다.


경찰은 A 씨에 대해 특가법상 위험운전치사 혐의를 적용해 조만간 검찰에 송치할 계획입니다.

G1 최경식


▶ [기사 모아보기] 美 바이든 시대

▶ 인-잇 이벤트 참여하고 선물 받아가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