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히든싱어5' 홍진영, "'사랑의 배터리', 처음에는 유치해서 울어"

by서울경제

'히든싱어5' 홍진영, "'사랑의 배

트로트가수 홍진영이 자신의 히트곡 ‘사랑의 배터리’에 얽힌 비화를 공개했다.


29일 밤 방송된 JTBC ‘히든싱어5’에는 트로트 가수 홍진영 편으로 꾸며졌다.


이날 홍진영은 “2007년 스완이라는 그룹으로 데뷔하게 됐다. 그런데 회사 재정문제로 2개월 만에 다시 활동을 중단하게 됐다. 이후 지금의 회사 대표님을 만나 트로트가수가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홍진영은 “‘사랑의 배터리’는 제가 트로트 가수로 성공할 수 있게 만들어 준 노래다”라면서 “근데 처음에 이 곡을 받았을 때는 눈물이 났다. 그땐 나이도 어렸고, 가사가 유치해 보였다. 이걸 어떻게 부르나 막막해서 울었다”고 말했다.


조영수는 “씨야 2집에 수록하려고 했던 곡이다. 트로트스러운 댄스곡이었는데 우연히 홍진영씨랑 만났다. 곡은 역시 자기 주인이 따로 있는 것 같다”고 전했다.


정진수기자 sestar@sedail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