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 6급 비서 사망···올 봄에도 극단적 선택 시도

[트렌드]by 서울경제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 6급 비서 사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의 6급 비서가 아파트에서 투신했다는 소식이 전해져 충격을 주고 있는 가운데 그가 올 봄에도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 했다는 소식이 알려졌다.


7일 춘천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0시 40분쯤 김 의원 보좌관 A씨(37)가 자신의 집인 춘천시 퇴계동의 한 아파트 18층에서 투신해 숨졌다. A씨는 김 의원의 6급 보좌관인 것으로 알려졌다.


투신 장소에서는 A씨의 휴대폰과 소주병 등이 있었으나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유족은 경찰에 “10년 전에 시작한 주식투자 실패로 파산에 이르자 이를 비관해 목숨을 끊은 것 같다”고 진술했다.


앞서 A씨는 올 봄에도 서울에서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경찰은 유족 진술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인 등을 조사 중이다.


/권준영기자 kjykjy@sedaily.com

2018.08.07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 최초의 경제일간지
채널명
서울경제
소개글
우리나라 최초의 경제일간지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