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비아이, 마이크로닷 논란 후폭풍? '아버지 회삿돈 24억 횡령' 재조명

by서울경제

비아이, 마이크로닷 논란 후폭풍? '

래퍼 마이크로닷 부모 사기 논란이 연예계 전반으로 번지고 있다.


지난 19일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는 마이크로닷의 부모가 과거 충북 제천에서 이웃들에게 수억 원의 돈을 빌린 후 뉴질랜드로 도주했다는 글이 게재됐다.


당초 “부모님의 사기 의혹은 사실 무근”이라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던 마이크로닷은 이후 피해자들이 잇따른 증언과 증거 자료를 공개하자 첫 입장을 발표한지 이틀 만에 “부모님과 관련된 일로 상처를 입으신 분들께 죄송하다. 아들로서 책임져야 할 부분이 있다”며 사과문을 공개했지만 논란은 잦아들지 않았다. 결국 마이크로닷은 모든 방송에서 자진하차하고 활동을 중단했다.


하지만 마이크로닷 사건의 후폭풍은 거셌다. 마이크로닷에 이어 비아이의 과거 가족 사기 사건이 재조명되기 시작했다.


앞서 아이콘 비아이의 아버지는 2014년 회삿돈 24억을 횡령한 혐의로 구속됐다. 비아이의 아버지 김모 씨는 당시 공범 1명과 지분 보유정보를 허위 공시, 투자금 181억원을 모았고 회사자금 23억9000만원을 나눠 쓴 혐의를 받았다.


비아이 아버지의 사건이 재조명되면서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비아이의 활동을 두고 설전이 벌어지고 있다.


/정진수기자 sestar@sedail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