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황교익 "백종원 식당 사인? 가본 적도 없어···도움되면 붙여놓으시길"

by서울경제

황교익 "백종원 식당 사인? 가본 적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이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화제가 된 ‘백종원 식당 사인’을 언급했다.


황교익은 4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나는 식당에서 사인 안 한다. 사진을 찍자고 하면 함께 찍는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앞서 백종원 프랜차이즈 식당에 걸려 있는 황교익의 사인이 화제 된 바. 황교익은 이와 관련된 기사를 글과 함께 공유하면서 해명에 나섰다.


황교익은 “간곡한 부탁이면 ‘식당 벽에 안 붙인다’는 조건으로 사인을 해준다. 대신에 그 위에 ‘맛있어요’ 같은 평이나 상호 같은 거 거의 안 쓴다”며 “이런 경우도 몇 차례 안 된다. ‘수요미식회’ 출연 식당에서도 그렇게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건 내 직업 윤리다. 이 원칙은 오래 전에 정한 것”이라며 “그래서 사인을 해달라는 식당 주인을 뵐 때면 늘 미안하다”고 밝혔다.


또 황교익은 백종원 프랜차이즈 식당에 자신의 사인이 걸려 있는 이유를 추측했다. 그는 “백종원 식당의 저 사인은 강연장 등 다른 데서 해준 사인을 가져다 붙여놓았을 것이다. 백종원의 저 식당은 가본 적도 없기 때문”이라며 “영업에 도움이 된다면 붙여놓으시라”고 말했다.


/이주한기자 ljh3603@sedail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