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아모르파티' 암투병 허지웅, 母향한 뭉클한 진심 "남은 시간 많지 않아"

by서울경제

'아모르파티' 암투병 허지웅, 母향한

허지웅이 혼자 있는 어머니에 대한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23일 오후 방송된 tvN ‘아모르파티’에서는 싱글 황혼들이 두 번째 기항지인 후쿠오카에 도착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인공 해수욕장 모모치 해변에서 즐거워하는 어머니의 모습을 바라보던 허지웅은 “‘아모르파티’에 출연하길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라며 “난 태어나서 엄마한테 ‘사랑한다’는 말을 해본 적도 없다. 특히 엄마 앞에서는 힘들다는 이야기를 죽어도 못한다. 언젠가는 무릎 베게 하고 누워서 울어보고 싶다는 생각도 한다”고 털어놨다.


또 허지웅은 “얼마 전까지만 해도 앞으로 남은 시간이 많으니까 언젠가 내가 다 풀어드리면 되겠지라고 막연하게 생각했는데 세상일은 모른다”라며 “내가 빨리 어떻게 될지도 모르고, 약간 조급해졌다. 빨리 어떤 좋은 분을 만나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12일 허지웅은 악성림프종 진단을 받고 혈액암과 싸우고 있다고 밝혔다. 당시 허지웅은 자신의 SNS에 “붓기와 무기력증이 생긴지 좀 됐는데, 미처 큰 병의 징조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라며 “삶이란 버티어 내는 것 외에는 도무지 다른 방도가 없기 때문이다. 함께 버티어 끝까지 살아내자. 이기겠다”라는 글을 남겼다.


정진수기자 sestar@sedail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