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윤중천 "동영상 김학의 맞냐 질문에 '비슷한거 같네요' 진술" 사실상 시인

by서울경제

MBC '스트레이트' 윤중천 인터뷰 단독공개

김학의 동영상 인물·원주 별장'사실상 시인'

김학의 검사장 승진 "내가 청와대 로비했다"

서울경제

김학의 전(63) 법무부 차관에게 뇌물을 건네고 성접대를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윤중천 씨가 MBC ‘스트레이트’를 통해 별장 성접대 동영상 속 인물이 김학의 전 차관이라고 사실상 시인했다.


윤중천 씨는 15일 ‘스트레이트’와의 인터뷰에서 “(검찰조사 당시 영상 속 인물이) ‘김학의가 맞느냐’고 해서 ‘비슷한 것 같다’고 진술했다”며 “별장도 맞냐고 물어 ‘비슷하네요’라고 답했다”고 밝혔다.


이는 그동안 부정해왔던 별장 동영상 속 인물이 김학의 전 차관이라는 것을 사실상 인정한 것으로 풀이된다.


윤중천 씨는 2013년과 2014년 두 차례 수사 당시 김학의 전 차관을 잘 모른다며 성접대·뇌물수수 혐의를 부인했다.


그는 “그때(2013년 수사 당시) 정권도 자기네 쪽 사람 얼굴이 CD(동영상)에 나오니까···”라며 “그 당시 ‘철저히 조사해봐라’ 했으면 아무것도 아닌데 숨기려다가 지금 이렇게 커졌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서울경제

과거 김학의 전 차관의 검사장 승진을 위해 자신이 청와대 측에 로비를 했다는 주장도 했다. 유력 정치인의 형 A씨가 잘 아는 의사 박모 씨를 통해 김학의 전 차관 승진을 부탁했다는 내용이다. 윤중천는 “의사 박씨가 청와대 무슨 부인의 임파선 수술을 해준 인연이 있는데, 거기다 얘기하면 청와대에 직통으로 빠르다 해서 김 전 차관을 연결해줬다”고 말했다.


또 2013년 문제가 된 동영상 CD를 경찰이 입수했다는 사실을 경찰 고위 간부가 전화로 알려줬으며, 판사 시절 원주 별장에서 접대한 적이 있는 전관 변호사가 자신을 도와주겠다며 연락했었다고도 주장했다.


한편 김학의 전 차관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과거사위원회 수사권고 관련 수사단은 조만간 윤중천 씨를 소환해 별장 동영상과 뇌물공여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