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민경욱, '골든타임 3분' 이어 또···문대통령에 "천렵질에 정신 팔려"(종합)

by서울경제

서울경제

최근 잇따른 막말로 파문을 일으킨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이 북유럽 순방길에 오른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해 “집구석 부엌 아궁이는 있는 대로 달궈 놓고는 천렵(川獵·냇물에서 고기잡이)질에 정신 팔린 사람마냥 나홀로 냇가에 몸 담그러 떠난 격”이라고 언급하면서 또 논란의 중심에 섰다.


국립국어원에 따르면 ‘천렵’이란 ‘냇물에서 고기잡이하는 일’을 의미한다. ‘천렵을 하다’, ‘천렵을 가다’ 등으로 활용할 수 있다.


민 대변인은 9일 논평을 통해 “문 대통령이 대한민국 정체성 훼손 ‘역사 덧칠’ 작업으로 갈등의 파문만 일으키더니 국민 정서 비공감의 태도로 나 홀로 속편한 ‘현실 도피’에 나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현충일 추념식에 김일성 훈장으로 6.25 전쟁 수행의 공훈을 인정받은 김원봉을 ‘국군의 뿌리’라며 소환하고 ‘당당하게 북한의 사과를 받아내 달라’던 6·25 용사 유족의 응어리진 절규를 무참히 뭉개버렸다”며 “국가수반으로서 최소한의 책임조차 회피한 도피의 대가는 가혹할 것이고 공동체 균열의 틈을 벌린 갈등유발의 결과는 참담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또 “이 시점에 무엇을 위한, 누구를 위한 북유럽 외교 순방인가”라며 “눈에 보이는 것은 북한뿐이요, 귀에 들리는 것은 대북 지원뿐이다. 국익을 대변하러 떠난 것인가, 문 대통령 개인의 가치와 이념을 대변하러 떠난 것인가”라고 비판의 날을 세웠다.


이에 대해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브리핑에서 “한국당이 북유럽 순방에 나선 문재인 대통령에게 쌍욕 보다 더한 저질 막말을 퍼부었다”고 비판했다.

서울경제

그는 이어 “이것을 공당의 논평이라고 내놓다니 토가 나올 지경”이라며 “경제 영토와 외교 지평을 확대하기 위한 정상 외교를 ‘천렵질’이라고 비난하는 한국당은 제정신이냐”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과연 집권 경험이 있는 정당이 맞느냐”면서 “아예 집권을 포기한 것이냐”고 쏘아붙였다.


이 대변인은 이어 “한국당 대변인의 배설 수준의 막말은 한 두 번이 아니다”라며 “‘골든타임 3분’ 발언으로 국민적 분노를 야기한 게 불과 며칠 전인데 가히 막말 수도꼭지다. 틀기만 하면 막말이 우르르 쏟아진다”고 꼬집었다.


그는 또 “막말 당사자인 민경욱 대변인의 당직을 박탈하고 민 대변인은 국민에게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그러자 민 대변인은 또다시 논평을 통해 “대통령 비판은 모조리 막말인가”라며 “만약 막말이라면 그 말을 불러일으킨 문제 행동이 무엇이엇는지도 따져 물어야 균형 잡힌 시각”이라고 반박했다.


민 대변인은 “비판을 겸허히 받아들이지 못하는 더불어민주당야말로 공당(公黨) 자격 상실”이라며 “‘비유’는 어떤 현상이나 사물을 직접 설명하지 아니하고 다른 비슷한 현상이나 사물에 빗대어서 설명하는 일을 말한다”라고 강조했다.


더불어 “제1야당 대변인이자 국회의원으로서 앞으로도 더욱 가열차고 합리적인 정부·여당 비판에 나설 것임을 밝힌다”는 다짐을 전했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