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종합

"보복 우려" 베트남여성 폭행한 30대 남편 긴급체포

by서울경제

SNS에서 퍼진 폭행 영상...잔인해 SNS서 차단되기도

서울경제

베트남 출신 이주 여성이 무차별 폭행당하는 영상이 SNS에 퍼진지 하루 만에 가해자인 30대 남편이 7일 오전 긴급체포됐다.


베트남 출신 여성 A(30)씨는 남편 B(36)씨의 반복되는 폭행을 못견뎌 지난 5일 자신이 폭행당하는 모습을 직접 영상으로 담아 업로드했다. 2분 33초 분량의 영상에서 남편 B씨는 A씨의 뺨을 때리고 발로 걷어차는 등 가혹한 폭행을 가했다. 남성은 “치킨 와, 치킨 먹으라고 했지. 음식 만들지 말라고 했지? 여기 베트남 아니라고”라며 여성을 윽박질렀다. 구석에 내몰린 여성의 머리와 옆구리 등을 주먹 등으로 수차례 가격하기도 했다. 2∼3살로 보이는 아이는 “엄마, 엄마”를 외치며 울음을 터뜨리다가 폭행 장면에 놀라 도망치는 모습도 영상에 담겼다. 해당 영상은 폭력성이 심해 SNS에서 노출이 차단된 상태다.

서울경제

전남 영암경찰서는 A씨 지인의 신고로 수사에 착수, 남편 B씨를 특수상해와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7일 긴급 체포했다. B씨는 지난 4일 오후 9시부터 3시간 동안 전남 영암군 자신의 집에서 베트남 출신 부인 A씨를 주먹과 발, 소주병으로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사안이 중대하고 보복범죄가 우려된다고 판단해 긴급체포했다.


경찰은 A씨와 아들을 쉼터로 후송해 가해자와 분리하고 병원 치료를 받게 했다. 경찰은 B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쉼터에서 보호 중인 A씨의 지원 대책을 관련 기관과 협의할 방침이다.


강신우기자 seen@sedail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