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살균제 주입하면···" 트럼프 발언 실제로 해보는 미국인들? 사고 급증

by서울경제

서울경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살균제가 바이러스를 나가떨어지게 할 수 있다”고 발언한 이후 일반인들의 문의가 폭발하고, 살균제 사고 신고 건수가 늘어나는 등 미국 내 혼란이 계속되고 있다.


26일(현지시간) 공화당 소속의 래리 호건 메릴랜드주지사는 ABC방송과 인터뷰에서 지난 23일 트럼프 대통령의 ‘살균제 발언’ 이후 주 응급 상담전화에 살균제 제품을 인체에 주입하거나 복용하는 것이 가능한지 등 관련 지침을 묻는 문의 전화가 수백통 걸려왔다고 말했다.


그는 “그릇된 정보가 나가거나 머릿속에서 튀어나오는 것을 그대로 말한다면 잘못된 메시지를 줄 수 있다”며 “대통령이 메시지에 집중하고 기자회견이 사실에 기반하도록 분명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국계 부인을 둬 일명 ‘한국 사위’로 불리는 호건 주지사는 최근 50만회 분량의 진단키트를 한국으로부터 공수한 것을 두고 트럼프 대통령과 설전을 벌이는 등 코로나19 국면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각을 세우고 있다.


민주당 소속의 그레천 휘트머 미시간 주지사도 A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주민들은 그것이 진지했든 아니든 이 세상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지위에 있는 사람의 말에 귀를 기울인다며 트럼프 대통령 발언 후 관련 전화가 증가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연단에 선 누구든 의학적으로 정확한 정보를 제시해야 한다”며 “코로나19 치료를 위해 살균제를 사용해선 안 된다는 것을 단호히 말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25일(현지시간) 미국 NPR은 트럼프 대통령의 관련 발언 이후 뉴욕시 살균제 및 표백제 노출 등 독극물 사고 신고 접수가 평소보다 늘었다고 보도한 바 있다. NPR은 뉴욕시 보건 및 정신위생국을 인용해 지난 23~24일 18시간 동안 뉴욕시의 독극물통제센터에 살균제 관련 사고 신고가 30건 접수됐다고 보도했다. 지난해 동기 13건과 비교하면 배 이상 증가한 수치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3일 코로나19 태스크포스(TF) 브리핑 당시 국토안보부 관계자가 바이러스가 고온 다습한 환경에 약하고 살균제에 노출되면 빨리 죽는다는 연구 결과를 소개하자 자외선 노출과 살균제 인체 주입을 검토해 보라고 발언했다가 엄청난 역풍을 맞았다.


이후 해당 발언은 언론을 향해 비꼬는 투로 말한 것이라고 진화하면서 트위터를 통해 자신을 “역사상 가장 열심히 일하는 대통령”이라고 자화자찬 했으나 논란은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조예리기자 sharp@sedail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