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197g→1kg, 한달간 폭풍성장한 아기 판다

by서울경제

에버랜드, 생후 한 달 아기 판다 사진 공개

눈·귀·어깨 등 검은 무늬 나타나며 판다 모습 확연

아기 판다 SNS 영상 조회수 1,000만뷰 돌파

서울경제

삼성물산 리조트부문은 지난달 국내 최초로 태어나 생후 한 달째를 맞은 아기 판다의 사진을 23일 공개했다.


사진 속 아기 판다는 다소 통통해진 몸매에 눈, 귀, 어깨, 팔, 다리, 꼬리 주변에 검은 무늬가 나타나 제법 판다 다운 모습을 보이고 있다.


국내 유일의 판다 한쌍인 암컷 아이바오와 수컷 러바오 사이에서 태어난 암컷 아기 판다 1마리는 몸길이 16.5㎝, 몸무게 197g으로 지난달 20일 세상에 나왔다.


태어날 당시 어미 몸무게의 600분의 1에 불과한 자그마한 몸체에 핑크빛 피부를 띄고 있어 우리가 흔히 알던 판다의 모습과는 거리가 있었다.


하지만 생후 10일께부터 검은털이 자라날 모낭 속 검정 무늬가 보이기 시작했고 불과 한 달 사이에 몸무게가 출생 직후보다 5배 이상 늘어난 약 1㎏까지 폭풍 성장하며 확연하게 달라진 판다의 모습을 보이고 있다.


현재 아기 판다는 어미 아이바오가 자연 포육하며 판다월드 내부 특별 거처에서 생활하고 있다. 아기 판다의 발육 상태를 확인하기 위해 수의사, 사육사로 구성된 전담팀이 5일마다 어미에게서 새끼를 잠시 분리해 건강검진을 실시하고 있다.

서울경제

또 이 달 초부터는 아이바오에게 산후 휴식 시간을 주고 아기 판다에게는 영양 보충 시간을 갖게 하기 위해 담당 사육사가 매일 하루 3시간씩 아기 판다를 대신 보살펴주고 있다. 이 시간에는 아기 판다의 성장 발달에 도움을 주는 분유를 젖병에 담아 먹이고 인큐베이터 안에서 편안하게 낮잠을 자게 도와준다. 어미에게도 혼자만의 휴식 시간과 함께 산후 보양식으로 신선한 대나무와 부드러운 죽순 등을 제공하고 있다.


판다를 담당하고 있는 강철원 사육사는 “어미와 아기 판다 모두 건강한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며 “아이바오가 초보 엄마임에도 하루종일 아기를 안고 있을 정도로 강한 모성애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아기 판다의 성장 모습은 에버랜드 유튜브, 인스타그램 등 공식 SNS 채널에서 확인할 수 있다. 지금까지 게시한 영상 조회수 합산이 1,000만뷰를 넘어설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


에버랜드 블로그에서도 판다 담당 사육사가 아기 판다 성장 소식을 전하는 ‘강철원 사육사의 아기 판다 다이어리’가 매주 1회씩 연재되고 있다.


에버랜드 동물원은 아기 판다 생후 한 달을 맞은 지난 20일 한 달간 건강하게 성장한 아기와 육아에 고생이 많은 엄마 판다를 응원하는 의미를 담아 판다 모양 케이크를 준비해 판다월드에서 조촐한 축하 파티를 열었다.


아기 판다 탄생 한 달을 기념해 에버랜드 가족 이용권(3~4인)과 우선탑승권(사파리월드, 로스트밸리 중 택1), 판다아이스크림 등으로 구성된 ‘판다가족 플렉스 패키지’가 에버랜드 홈페이지 스마트예약에서 오는 27일부터 선착순 판매된다. 판다가족 플렉스 패키지는 9월1일부터 두 달간 이용할 수 있다.


/이재용기자 jylee@sedaily.com

서울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