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비즈 ]

결국 강남 30평 전세가, 20억원 시대 열렸다

by서울경제

서울경제

서울 강남권 전용 84㎡ 아파트의 전세가가 20억원을 넘어섰다. 새 임대차법 이후 전세 품귀 현상으로 서울과 수도권을 중심으로 몇 달 째 전세가가 치솟고 있는 가운데 결국 30평대 아파트의 매매가도 아닌 전세가가 20억원을 돌파한 것이다. 강남권 인기 아파트 단지의 전용 84㎡ 전세가가 18~19억원대에 속속 거래되고 있는 만큼 조만간 20억원을 넘는 사례가 더 나올 것으로 보인다.


23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에 따르면 이달 15일, 서초구 반포동의 ‘아크로리버파크’ 전용 84.95㎡(3층)가 20억원에 전세 계약이 체결됐다. 해당 평형의 직전 전세 거래가는 13억9,000만원이었고, 보통 15~16억원 대에 거래가 이뤄져왔다. 하지만 불과 두 세 달 만에 전세가가 4~5억원 가량 껑충 뛴 것이다. 서울에서 전용 84㎡ 크기의 아파트의 전세가가 20억원 이상을 기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해당 거래가 나온 아크로리버파크는 국내 최초로 매매가 ‘평당 1억 원’을 돌파한 강남권의 대표 단지다.


현재 강남권 인기 아파트에서는 전용 84㎡의 전세 거래가 20억원대에 육박한 가격대에 대에 속속 체결되고 있다. 강남구 대치동의 ‘래미안대치팰리스’는 전용 84.98㎡이 지난 9월 20억원보다 1억원 낮은 19억원에 전세 거래된 바 있다. 반포동의 ‘래미안퍼스티지’ 전용 84.93㎡은 지난 16일 11층 매물이 17억원에 거래됐고, 강남구 도곡동의 ‘도곡렉슬’ 전용 85㎡가 지난 10월 17억7,500만원에 손바뀜됐다. 현재 이들 단지는 전용 84㎡ 평형의 호가가 20억원에 이르는 만큼 가까운 시일 내에 ‘전세 20억 클럽’ 가입 사례가 더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비강남권에서는 전용 84㎡의 전세가 10억원을 넘어서는 거래가 속속 등장하고 있다. 지난 2015년 입주한 마포구 용강동 ‘래미안마포리버웰’은 지난 10월 전용 84.97㎡이 10억2,000만원에 거래됐고 ‘마포래미안푸르지오1단지’에서도 전용 84.6㎡이 같은 달 10억원에 전세 거래됐다. 비강남권 최초로 매매가 ‘20억 클럽’에 가입해 화제가 됐던 동작구 흑석동의 ‘아크로리버하임’도 이달 19일 전용 84.92㎡가 11억원에 전세 거래되며 10억원을 훌쩍 넘어섰다.


/양지윤기자 yang@sedail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