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심은하, 복귀설에 직접 입 열었다 "사실무근···법적대응 검토"

by서울경제

전체 차트 오락·문화-0.88% JYP Ent.-0.47%
서울경제

배우 심은하가 은퇴 21년 만에 배우로 복귀한다는 보도에 직접 부인했다.


심은하는 16일 오후 직접 입장문을 내고 "복귀설은 사실무근"이라며 "보도된 바이포엠스튜디오라는 회사의 이름을 들어본 적도 없다. 이러한 허위보도에 대해서는 법적 대응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한 매체는 심은하가 최근 종합 콘텐츠 기업 바이포엠스튜디오에서 제작하는 차기 드라마에 출연을 최종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현재 작품 조율 중이고, 하반기에 복귀할 것이라는 전망도 덧붙였다.

서울경제

심은하는 1993년 MBC 22기 공채 탤런트 출신으로 '한지붕 세가족'으로 데뷔, '마지막 승부' 다슬 역으로 청춘스타로 떠올랐다. 이후 드라마 'M', '청춘의 덫', 영화 '8월의 크리스마', '미술관 옆 동물원' 등 눈에 띄는 필모그래피를 쌓았다.


그러던 중 2001년 돌연 은퇴를 선언하고, 2005년 지상욱 현 국민의힘 산하 정책연구소인 여의도연구원장과 결혼해 육아와 내조에 힘썼다. 복귀설이 제기된 바 있지만 실제로 성사되지 않았고, 남편의 2016년 제20대 국회의원 선거, 2020년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등에 동반 유세 하는 등 정치인의 아내로 등장했다.


추승현 기자 chush@sedail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