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황교안, 정치 굉장히 하고 싶어 해…홍준표 너무 설쳐서 반사이익”

[이슈]by 세계일보

바른미래당 하태경 최고위원은 30일 최근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을 비판한 황교안 전 총리에 대해 “황 전 총리는 탄핵 반대 세력 대표주자 이미지에 갇혀있다. 지금 정치하는 걸로 봐서는 더 이상 확장성은 없다”며 “지금은 홍준표 전 대표가 너무 설치는 바람에 그 반사이익을 얻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적으로 분석했다.

하태경 “황교안, 정치 굉장히 하고

황교안 전 국무총리. 뉴시스

하태경 “황교안, 정치 굉장히 하고 싶어 해...탄핵반대 세력에 갇혀 확장성 없어”

하 최고위원은 이날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황 전 총리가 페이스북에 ‘문재인 정부가 멀쩡한 경제를 망가뜨리는 정책 실험을 계속하고 있다’는 내용의 글을 남긴 것에 대해 “(최근에 나는 안 만났지만) 친박 의원들이 (황 전 총리와) 여러 번 만났다. 황 전 총리님 정치 굉장히 하고 싶어한다”고 분석했다.


그는 황 전 총리의 이미지가 ‘탄핵 반대 세력의 대표’ ‘태극기부대 대표’로 고정됐다며 “탄핵 반대했던 의원들만 만나고 있고, 그러다 보니까 본인의 이미지가 고정된 것”이라고 지적한 뒤 “본인의 이미지를 뛰어넘어야하는데 못 뛰어넘고 있다. 확실히 갇혀있다”고 강조했다.


하 최고위원은 그러면서 “황교안 전 총리도 지금 정치하는 걸로 봐서는 더 이상 확장성은 없다”고 쓴소리했다.

하태경 “황교안, 정치 굉장히 하고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뉴시스

“지금 홍준표가 너무 설치고 바람에 반사이익”

하 최고위원은 또 황 전 총리가 내년 자유한국당 전당대회에 출마한다고 보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는 “출마시키려고 탄핵 반대하는 사람들은 한국당 내 헤게모니를 황교안 전 총리를 통해서 잡아야겠다, 하고 있다”며 “내가 볼 때는 안 나오시는 게 좋다”고 답했다.


그는 그 이유로 “(황 전 총리는) 가볍고, 막말하고, 이런 이미지가 전혀 없다. 그리고 나름대로 강단이 있다”며 “본인이 나와서 정치를 하게 되면 또 여러 가지 공격을 받고 탄핵 반대 세력 이미지가 강화될 가능성이 많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너무 일찍 나오면 일찍 끝날 수 있다”며 “아직은 탄핵 반대 세력의 대표라는 이미지보다도 좀 점잖고 보수의 품격을 지키고, 그러니까 홍준표 전 대표가 너무 설치는 바람에 그 반사이익을 얻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태경 “황교안, 정치 굉장히 하고

바른미래당 하태경 최고위원. 뉴시스

하 최고위원은 “그러다 보면 한국당 내에서 내용이 커질 것”이라며 “사실 황교안 전 총리가 나오면 바른미래당 입장에서는 정치적으로 나쁠 건 없다. 한국당은 태극기부대 당이 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김지연 기자 delays@segye.com

2018.10.30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빠르고 정확한 전달을 위해 세계일보의 불은 늘 켜져 있습니다.
채널명
세계일보
소개글
빠르고 정확한 전달을 위해 세계일보의 불은 늘 켜져 있습니다.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