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태 "주행 중인 버스 핸들 안꺾었다"…영상 확인해보니

[이슈]by 세계일보
박정태 "주행 중인 버스 핸들 안꺾었

박정태(사진 위·사진 아래 왼쪽) 한국야구위원회 위원이 술에 취한 상태에서 운행 중인 버스 안에서 기사와 실랑이 할 당시의 폐쇄회로(CC)TV 일부가 공개돼 논란이 되고 있다.


18일 부산 금정경찰서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 위반(운전자 폭행)과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로 박정태를 불구속 입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박정태는 지인들과 술을 마신 뒤 이날 오전 0시35분쯤 부산 금정구 청룡동 범어사 사거리 인근 편의점 앞 편도 2차로 중 1차로에 차를 세워두고 대리운전기사를 불렀다.


당시 이곳을 지나던 버스 운전기사는 도로에 세워진 박정태의 차량이 운행에 방해 된다며 경음기를 울리며 차량을 옮겨달라고 요구했다.


이로 인해 버스 기사와 박정태는 실랑이를 벌였고 자신의 차량을 10∼20m 가량 직접 운전해 다른 곳에 주차했다. 이때 박정태의 혈중 알코올농도는 0.131%로 운전면허 취소 수준이었다.


박정태는 이후 버스에 승차했는데 버스 기사는 출입문을 닫고 차를 다시 몰기 시작했다.

박정태 "주행 중인 버스 핸들 안꺾었

박정태(사진 왼쪽)가 버스기사와 운전석 앞에서 실랑이를 벌이자 승객(〃오른쪽 위)이 제지하고 있는 모습

문제는 버스 안에서 몸싸움으로 자칫 대형사고로 이어질 뻔한 것이다. 경찰에 따르면 박정태가 앞서 음주운전을 한 것 과는 별개로 운행 중인 기사에게 폭언을 하고 심지어 운전대를 직접 잡고 운전대를 인도 방향으로 틀었으나 인명피해는 없었다.


박정태와 버스 기사가 실랑이를 벌이는 동안 버스는 600m가량 주행했고 이때 승객은 4~5명 가량 좌석에 앉아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박정태는 현행범으로 체포돼 1차 조사 후 귀가조치됐다.


경찰이 제공한 사건 당시 버스 블랙박스 영상 일부를 보면 박정태는 버스 운전석에 몸을 들이밀고 운전대를 잡고있다.


박정태는 경찰 조차에서 "애초 버스 기사에게 술을 마셔 운전을 못 한다고 말했지만 기사가 못 들었을 수는 있다"며 "순간적으로 흥분해 잘못한 부분이 있다.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운전대 방향을 틀었다는 점에 대해서는 부인했다.


박정태는 "운전을 방해할 목적으로 버스 운전대를 틀지는 않았고 다만 버스 출입문 개폐장치를 찾기 위해 손을 뻗는 과정에서 운전대에 손이 닿았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박씨와 버스 기사 말이 엇갈리는 부분이 많다"며 "정확한 경위는 현재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김용준 온라인 뉴스 기자 james1090@segye.com

사진= 연합뉴스, 부산경찰청 제공

2019.01.18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빠르고 정확한 전달을 위해 세계일보의 불은 늘 켜져 있습니다.
채널명
세계일보
소개글
빠르고 정확한 전달을 위해 세계일보의 불은 늘 켜져 있습니다.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