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말 바꾼 이준석 "베트남 트래픽 유입설은 잘못… 그래도 청원 의미 없어"

by세계일보

세계일보

‘국민청원 조작설’을 제기해 논란을 빚은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사진)이 청와대의 반박에 ‘수긍’한다는 입장으로 돌아서며 “타 정당 정치인이 인용한 것에 대한 책임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이 최고위원은 지난달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3월에 발생한 것과 같은 이상 해외 트래픽(베트남)이 4월 말 진행 중인 정당해산 관련 청원에 영향을 줬을 가능성은 낮다”라며 장문을 게재했다.


이 최고위원은 같은 날 오전 페이스북에 이날 자유한국당 해산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역대 최다 동의를 얻자 “3월 통계만 봐도 청와대 사이트의 13.77%는 베트남 트래픽이고, 그 전달에 비해 2159% 증가한 것으로 드러났다”라며 조작설을 제기했다.


그에 앞서 이 최고위원은 신빙성 의혹에 휘말린 윤지오(고 장자연 사건의 증인)의 과거 청원, 드루킹 일당 댓글 조작 사건 등을 보더라도 ‘청원 수는 무의미하다’라는 취지의 발언을 해 논란을 빚기도 했다.


하지만 하루도 안 돼 이 최고위원은 “청와대 측에서 공개한 구글 애널리틱스 통계는 샘플조사가 아니라 전수조사에 가까워 상대적으로 정확도가 높다”라며 자신의 주장이 틀렸음을 인정했다.


이어 그는 “트래픽 데이터를 검증하는 취지로 요구한 정보공개가 타정당(자유한국당)의 정치인에게 인용돼 ‘청원에 동의한 100만명 중 14만명이 베트남’과 같은 관련 없는 이야기로 번진 것에 대해 책임감을 느낀다”고 했다.

세계일보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페이스북 갈무리.

그러면서도 이 최고위원은 ‘국민청원수가 무의미하다’는 주장은 거두지 않았다.


그는 “저는 이미 작년 9월부터 누차 청와대 청원은 모집단의 구성방식 때문에 통계적으로 무의미하고 어떤 가설을 검증하는 의미가 없다고 지적해왔다”라며 “청와대 청원이 유의미한 정치적 주장의 공간이 되려면 인증방식이 지금과 같은 중복계정이 허용되는 SNS계정방식이 아니어야 하고, 청원링크가 유포되는 경로가 과학적으로 설계돼야 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청원이 순기능을 하고 있는지, 사회갈등을 양산하는 세과시의 도구로 사용되고 있는지 살펴보고 보완 또는 폐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 최고위원이 3월 비정상적인 베트남 트래픽 유입을 근거로 청원 조작 가능성을 제기한 이후 정용기 한국당 정책위의장은 “언론들이 한국당 해산 청원에 100만명이 참여했다고 보도하지만, 그중 14만명 이상이 베트남에서 접속했다고 한다”고 해석·주장해 논란이 일었다.


청와대는 이에 대해 “청원 참여가 급증한 28일 기준 청와대 홈페이지 지역별 접속자를 확인한 결과 97%가 국내였다”며 “3월 한 달간 트래픽을 분석한 결과 3월 14, 15일 양일에 걸쳐 베트남 트래픽이 급증했는데, 당시 현지언론이 가수 승리 스캔들과 고(故) 장자연 사건을 보도하면서 국민청원 링크를 공개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자유한국당 정당해산’ 청원은 1일 150만명을 돌파했고, 반대로 ‘더불어민주당 정당해산’ 청원은 20만명을 넘어섰다. 이에 청와대는 두 청원에 모두 답변해야 하는 상황이 됐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