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스트레이트' 제작진, 전광훈 목사 교회 관계자에게 '폭행+카메라 파손'

by세계일보

세계일보

MBC 스트레이트 제작진이 전광훈(맨 위 사진) 목사가 있는 교회 관계자들로부터 폭행 및 카메라를 파손 당했다고 주장했다.


20일 오후 방송된 MBC 시사프로그램 ‘스트레이트’에서는 ‘목사님은 유세 중’ 편으로 꾸며져 종교인들의 정치 유세 현장을 공개했다.


지난 3월 20일 자유한국당 황교안(위에서 두 번째 오른쪽 사진) 대표는 한국기독교총연압회에 방문했다.


당시 전 목사는 황 대표에게 “하나님께서 일찍이 준비하셨던 황교안 대표님을 자유한국당의 대표님으로 세워주시고 ‘이승만 대통령 그리고 박정희 대통령에 이어가는 세 번째 지도자가 되어 줬으면 좋겠다’는 욕심을 가지고 기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번에 우리 황교안 대표님의 첫 번째 고비가 돌아오는 내년 4월15일에 있는 총선”이라며 “총선에서 자유한국당이 200석 못하면 저는 개인적으로 이 국가가 해체될지도 모른다하는 위기감을 갖고 한기총 대표회장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세계일보

이에 제작진은 전 목사의 동의를 얻고 인터뷰를 시작했다.


그러나 전 목사(사진 오른쪽)는 해당 발언에 대해 “내가 빨갱이 쳐낸다고 했어요? 나 그런 말 한 적 없어요. 그 말도 안 되는 소리 하지 마요 제발”이라며 강하게 부인했다.

세계일보
세계일보

제작진은 계속해서 인터뷰를 진행하려 했지만 교회 관계자들에 의해 인터뷰가 중단됐다.


이 과정에 교회 관계자들에 의해 카메라가 부셔졌고 카메라 기자가 전치 2주 부상을 입었다는 게 스트레이트 제작진의 전언이다.


김정호 온라인 뉴스 기자 Ace3@segye.com


사진=MBC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