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말레이 재력가 "친구 싸이 통해 양현석 만나"…성접대 동석한 가수는 싸이?

by세계일보

세계일보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 양현석 대표(싸진 왼쪽)가 동남아시아 재력가 2명에게 성접대를 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그에게 접대를 받았다고 지목된 재력가 말레이시아 출신 금융업자 로 택 조(38·일명 조 로우)는 “싸이(본명 박재상·오른쪽)를 통해 양현석을 만났을 뿐”이라며 성접대 의혹을 부인했다.


앞서 MBC 탐사보도 프로그램 ‘스트레이트’는 지난 27일 양 대표가 2014년 7월 태국과 말레이시아 출신 재력가와의 식사자리에 ‘정마담’을 통해 25명의 여성을 불렀다고 보도했다.


여기서 말레이시아 출신 재력가는 조 로우이며, 여성 25명 중 10명 이상은 화류계 출신이라고 알려졌다.

세계일보

당시 성접대 자리에는 양 대표를 비롯해 YG 소속의 유명가수도 참석했다는 증언도 나왔다.


유명가수 A씨는 “접대가 아니라 아는 사람이 있어서 인사하러 간 것이고 성 접대가 있었는지 모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만 그 자리에 여성이 많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고 여성을 동원한 것으로 알려진 정 마담은 아는 사람”이라고 전했다.

세계일보

이와 관련 조 로우의 대변인은 미국 내 변호사를 통해 의혹을 부인했다.


그는 “조 로우는 싸이의 친구이고, 싸이를 통해 양현석을 만났다”며 “그는 MBC 보도에서 제기된 종류의 어떠한 행동에도 관여하지 않았으며, 알지도 못한다”고 주장했다.


‘스트레이트’ 보도와 조 로우의 말을 종합해보면, 양현석의 성접대 자리에 참석한 유명 가수 A씨는 싸이인 것으로 확인됐다.


싸이 소속사 피네이션 측은 해당 문제와 관련 “확인해보겠다”며 말을 아꼈다.

세계일보

조 로우의 성접대 의혹에 대해 더스타와 말레이시아키니 등 말레이시아 현지 언론은 그가 2013년 총선을 앞두고 나집 전 총리가 이끌던 정당 연합 국민전선(BN) 행사에 당시 YG 소속이었던 가수 싸이가 등장해 공연하는 데도 관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한편 조 로우는 나집 라작 전 말레이시아 총리의 측근으로 국영투자기업을 통해 45억달러(5조3000억원)가 넘는 나랏돈을 빼돌려 비자금을 조성·관리한 혐의로 국제형사경찰기구(인터폴)에 수배된 인물이다.


그는 나집 전 총리의 의붓아들 리자 아지즈와 함께 할리우드 영화에 자금을 투자하고, 미국 내 고급 부동산과 미술품 등을 사들이는 수법으로 빼돌린 돈을 세탁했다.


할리우드의 큰 손으로 부상한 그는 호화 생활을 하면서 2014년 한때 호주 출신 모델 미란다 커와 교제하기도 했다.


미란다 커는 그에게 810만달러(한화 약 96억원) 상당의 보석류를 선물로 받았다가, 2017년 횡령자금으로 조성된 자산을 압류하는 절차를 진행 중인 미국 법무부에 전량 제출했다.


조 로우는 2015년 횡령 스캔들의 전모가 드러난 뒤에도 세계 각지를 돌아다니며 호화 생활을 하다가 지난해 5월 총선에서 나집 전 총리가 실각하자 잠적했다.


나집 전 총리는 배임과 반부패법 위반, 자금세탁 등 42건의 혐의로 기소돼 현재 재판을 받고 있다.

세계일보

YG 측은 ‘스트레이트’가 보도한 내용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지인 초대를 받아 동석한 사실은 있지만 어떤 형식의 접대도 한 적 없다”고 반박했다.


소봄이 온라인 뉴스 기자 sby@segye.com


사진=양현석 사회관계망서비스(SNS), MBC ‘스트라이크’, 말레이시아 키니 갈무리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