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람선 추돌한 크루즈선 선장, 부주의 태만 혐의로 체포

[이슈]by 세계일보

탑승객들 "받은 뒤 구조하지 않고 그대로 운행" / 헝가리 경찰 "조사 후 구금… 체포영장 신청"

세계일보

한국인 관광객들이 탑승한 유람선 '허블레아니'가 침몰한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30일 오후(현지시간) 구조단이 음파탐지기 소나로 수색을 하고 있다. 부다페스트=연합뉴스

헝가리 경찰은 지난 29일 밤(현지시간)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침몰한 유람선 허블레아니를 추돌한 크루즈선 선장을 부주의 태만 혐의로 체포했다고 AFP통신이 30일 전했다.


헝가리 경찰은 이날 성명에서 크루즈 선장에게 부주의 태만으로 수상 교통에서 다수의 사망 사고를 낸 혐의를 적용해 구금했다. 경찰은 “우크라이나 출신인 이 선장은 용의자 신분으로 조사를받았다”며 “조사 후에 이 선장은 구금됐고 체포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64세의 유리 C로 신원이 공개된 선장은 오랜 운항 경험을 갖고 있으며 우크라이나 오데사에 거주하고 있다고 경찰은 전했다.

길이 135m에 이르는 대형 크루즈선 ‘바이킹 시긴’의 선장인 그는 관광객과 여행사 직원, 현지 가이드 등 한국인 33명이 타고 있던 소형 유람선 허블레아니를 들이받은 혐의로 이날 경찰 조사를 받았다. 바이킹 시긴에 추돌한 허블레아니는 불과 7초 만에 침몰했다.

세계일보

29일 밤(현지시간)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침몰한 유람선 허블레아니를 추돌한 크루즈선 '바이킹 시긴' 호. 부다페스트=AP연합뉴스

이 사고로 7명은 구조됐으나 7명은 숨졌고 19명은 실종됐다. 현지인 선장과 승무원도 실종됐다.


구조된 탑승객들은 바이킹 시긴이 허블레아니를 들이받은 뒤 구조하지 않고 그대로 운항했다고 진술했다.


이종민 기자 jngm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2019.05.31원문링크 바로가기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저자 또는 제공처에 있으며, 이를 무단 이용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빠르고 정확한 전달을 위해 세계일보의 불은 늘 켜져 있습니다.
채널명
세계일보
소개글
빠르고 정확한 전달을 위해 세계일보의 불은 늘 켜져 있습니다.

    이런 분야는 어때요?

    ESTaid footer image

    Copyright © ESTaid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