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홍콩 경찰 '최루탄·물대포'로 '쇠파이프·벽돌' 든 시위대과 대치 '부상자 속출'

by세계일보

세계일보

홍콩 시위대가 경찰이 쏜 최루탄을 다시 던지고 있다. AP뉴시스

최근 홍콩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범죄인 인도법 개정안’ 심의에 반대하는 100만명 규모의 대규모 시위대가 홍콩 도심에 집결하면서 시위대와 이를 저지하려던 홍콩 경찰이 곳곳에서 충돌하는 상황이 빚어졌다. 홍콩 경찰은 물 대포를 비롯한 고무 탄환 최루액, 최루탄 등으로 시위대를 진압했고 시위대는 쇠파이프 등을 휘두르며 저항했다. 이 과정에서 수십명의 부상자가 속출했다.


13일 월스트리트 저널 및 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 등 현지 언론에 의하면 전날인 12일 벌어진 홍콩 입법회와 정부청사 건물을 포위해 출입구를 봉쇄하려던 수 만명 규모의 ‘범죄인 인도 법안 개정’ 반대 시위대와 이를 저지하려던 홍콩 경찰이 정면으로 충돌했다.


로이터와 비비씨 등 외신은 이는 1997년 홍콩이 영국에서 중국으로 반환된 이후 일어난 가장 큰 규모의 대중 소요 사태로 분석했다. 또한 ‘우산 혁명(Umpella Revolution)’으로 불리는 2014년9월 불복종 민주화 시위 이후 처음으로 시위대에 최루탄과 물대포 등을 쏘며 강력히 진압을 한 시위라고 평가했다.


이날 경찰 등은 마스크와 고글, 헬멧 등을 착용하고 시위대를 진압하기 위해 최루탄과 물대포를 동원했고 시위대는 경찰관 등에게 쇠파이프와 벽돌 등을 던지며 맞대응했다. 이 과정에서 당시 오후 10시 기준, 15~66세 연령의 부상자 72명이 발생했으며 이들 중 2명은 매우 위중한 상태로 알려졌다.

세계일보

범죄인인도법안에 반대하는 홍콩 시위대가 도로를 점거하고 있다. AP뉴시스

노컷뉴스에 따르면 수 만명의 시위대는 입법회와 정부 청사 건물을 감싸고 있는 렁워길(Lung Wo Road), 입법회길(Legislative Council Road), 팀메이가(Tim Mei Avenue), 하코트길(Harcourt Road), 팀와가(Tim Wa Avenue)를 완전히 장악했다. 검은색 옷차림에 마스크를 한 시위대는 도로 곳곳에 철제 바리케이트를 설치해 차량통행을 차단하고 입법회 건물을 봉쇄했다.


홍콩 행정 수반인 캐리 람(林鄭月娥) 행정장관은 이날(12일) 오후 폭력사태를 규탄하고 신속한 질서 회복을 촉구했다. 홍콩 경찰국장은 시위대를 ‘폭도’로 규정했다. 시위대의 행위를 폭동으로 규정한 뒤 이들에게 “최대 10년의 징역형에 처해질 수 있다”고 강경한 입장을 내놨다. 이에 홍콩 경찰은 5000여명을 인력을 동원해 후추 스프레이 등을 이용하며 시위대의 입법회 진입을 막아 서며 대치 상황이 첨예해진 것이다.


이 같은 대치는 어느 정도 예상된 것이었다. 앞서 홍콩 의회인 입법회 의장 앤드루 렁은 “이날 범죄인 인도 법안 2차 심의에 이어 61시간의 토론 시간을 갖고 오는 20일 3차 심의와 표결에 들어가겠다”고 예고했다. 이에 12일 오전 11시 2차 법안 심사를 앞둔 전날인 11일 홍콩 온라인 등에는 입법회 건물을 둘러싸고 시위를 하며 농성을 하자는 주장을 담은 청원 글 등이 올라왔고 다음 날 비가 내리는 날씨에도 불구하고 이른 오전부터 4000여명 규모의 시위대가 몰려든 것.


소상공인과 일부 기업들은 ‘연대 파업’으로 시위를 지지했다. 또한 홍콩 중문대 등 7개 대학 학생연합 역시 강의를 보이콧하고 학생들의 시위 참여를 독려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상공인과 일부 기업들은 ‘연대 파업’으로 시위를 지지했으며 홍콩 중문대 등 7개 대학 학생연합 역시 강의를 보이콧하고 학생들의 시위 참여를 독려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수백개의 홍콩 기업은 영업을 중단하고, 직원들의 시위 참여를 적극적으로 독려하기도 했다.

세계일보

홍콩 정부가 추진 중인 '범죄인 인도 법안'에 반대하는 시민들이 지난 9일 거리를 가득 메운 채 대규모 시위행진을 벌이고 있다.

이처럼 시위대와 경찰 등의 대치가 극심해지며 입법의원들이 회의장 입장이 불가능해지면서 예정됐던 ‘범죄인 인도 법안’ 개정안 심사는 연기됐다. 홍콩 정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오전 11시로 예정된 2차 심의 개시가 연기됐으며 입법회(국회) 사무국이 추후 변경된 심의 시간을 의원들에게 통보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시위대는 정부가 범죄인인도법 개정안을 철회하지 않으면 완차이와 센트럴 일대 도로에서 무기한 점거 농성에 돌입하겠다는 입장이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 시위대원 중 한 명인 찬호틴은 “이번 시위는 과거와 다를 것, 기필코 법안 철회를 이끌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콩 경찰은 이들의 시위를 폭력시위로 규정하고 시위를 불허한다는 방침이다. 당장 민간인권전선이 경찰에 낸 13일 집회 신청도 불허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정부는 홍콩의 범죄인인도법 개정안을 지지한다는 입장이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을 통해 “홍콩 특별행정구의 법안 개정을 결연하게 지지한다”고 밝혔다.이어 “홍콩과 관련된 일은 중국 내정”이라며 “어떤 국가나 조직, 개인도 간섭할 권한이 없다”고 선을 긋기도 했다. 이는 ”법안이 통과된다면 홍콩에 대한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가 제대로 이뤄지는지 재평가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이는 홍콩 시위 지지의사를 밝힌 미국 민주당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을 향한 반발의 발언으로 풀이된다.


한편, 홍콩 정부가 추진하는 범죄인 인도 법안 개정안은 중국을 포함해 대만, 마카오 등 범죄인 인도 조약을 체결하지 않은 국가나 지역에도 사안별로 범죄인들을 인도할 수 있도록 하는 법안이다. 그러나 홍콩 야당과 시민단체는 중국 정부가 반체제 인사나 인권운동가를 중국 본토로 송환하는 데 이 법을 악용할 수 있다면서, 범죄인 인도 법안이 홍콩의 민주주의와 표현의 자유를 결정적으로 침해할 것이라고 주장하며 이를 반대하고 있다. 이들은 지난 9일에는 주최 측 추산 홍콩 시민 약 103만명이 역대 최대 규모의 반대 시위를 했다.


장혜원 온라인 뉴스 기자 hoduja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