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감스트 父 문자 재조명 "정상으로 살려면 공장 다녀라…"

by세계일보

세계일보

인터넷 방송 아프리카TV의 BJ 외질혜(본명 전지혜)와 감스트(〃 김인직), NS남순(〃 박현우·사진 왼쪽부터). 아프리카TV 방송 화면 캡처

인터넷 방송 아프리카TV의 유명 BJ 감스트(본명 김인직)가 외질혜(〃 전지혜), NS남순(〃 박현우)과 함께한 생방송 도중 성희롱 발언을 해 논란이 된 가운데 과거 그가 공개한 아버지의 문자 메시지가 새삼 화제로 떠올랐다.


감스트는 지난 9일 자신이 진행하는 방송에서 눈물을 터뜨리며 아버지에게 받은 문자 메시지를 공개했다.


당시 감스트는 카메라에 휴대전화 속 아버지가 보낸 장문의 문자 메시지(아래 사진)를 비추며 “죄송하다”며 “이런 문제가 있어 휴방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세계일보

사진=감스트(본명 김인직)의 아프리카 TV 방송화면 캡처

아버지는 문자를 통해 감스트에게 “나머지 30년 사람답게 정상적으로 살려면 지금이라도 공장 다녀라. 그런 쓰레기들하고 같이 놀지 말고”라며 ”누구도 너를 유명인사로 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반대로 밑바닥 쓰레기로 부모 얼굴에 X칠 그만하고 정상적으로 살아라”며 “자신의 건강을 위해서 정상적인 생활을 해라”고 충고를 이어갔다.


아울러 ”남들은 모두 1주일에 5일간 일하고 나머지는 쉬는데 너는 365일 내내 밤잠 안 자고 지내지 않느냐”라고 걱저을 걱정했다.


감스트의 아버지는 또 “그리고 부모 죽이지 마라”며 “누가 너 같은 사람하고 결혼하겠다고 나서겠느냐”고 탄식했다.


나아가 “어떻게 자식 중매해주라고 말을 꺼내기라도 하겠느냐”며 반문했다.


그간 감스트는 “어릴 적부터 보수적인 아버지와 사이가 좋지 않았다”고 여러 차례 방송을 통해 밝혀왔다.


감스트는 이날 오전 외질혜, NS남순과 함께 모여 ’나락즈’라는 이름으로 결성한 크루의 합동 아프리카TV 생방송을 진행하던 중 ’당연하지’ 게임을 했다.


이 게임에서 지지 않으려면 상대방에게서 어떤 곤란한 질문이 나오더라도 ‘당연하지’라고 답해야 한다.


이 과정에서 외질혜는 NS남순에게 ”XXX(여성 BJ)의 방송을 보며 XXX(자위를 뜻하는 비속어)를 치느냐”고 물었다.


이에 NS남순은 폭소하면서 ”당연하지”라고 답했다.


NS남순이 이번에는 감스트에게도 “XXX(또 다른 여성 BJ)를 보고 XXX를 친 적 있지”라고 묻자 감스트도 ”당연하지”라고 대답했다.


NS남순이 웃자 감스트는 ”세 번 했다”고 덧붙였다.


방송을 하던 중 성적 발언을 한 게 파문이 일자 "감스트 아버지가 아들에게 왜 그런 메시지를 보냈는지 이해가 된다"는 반응이 잇따르고 있다.


이 방송을 본 동시 시청자 4만명이 넘었다.


이후 시청자를 중심으로 이들 3명이 특성 여성 BJ를 향해 성희롱 발언을 쏟아냈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논란이 일자 감스트와 외질혜는 고개 숙여 사과했다.


방송 직후 논란이 불거지자 감스트는 “멘탈이 터졌다(정신이 나갔다)”며 ”시청자에게 죄송하다”고 밝혔다.


외질혜도 ”생각 없는 질문으로 피해를 드려 죄송하다”며 “언급한 여성 BJ들의 연락처를 받아놨고, 사과할 예정”이라고 했다.


그럼에도 논란이 수그러들지 않자 감스트는 이날 오후 유튜브에 사과 영상을 올리고 “어떤 말로도 용서받지 못할 발언이었다”며 “진심으로 사죄 드린다”며 다시 한번 고개를 숙였다.


이어 ”반성의 시간을 가지면서 진심을 다해 반성하겠다”며 “많은 분께 실망을 끼쳐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논란의 단초를 제공한 외질혜 역시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인터넷 방송에서는 괜찮겠지 하는 안일한 생각과 썩은 정신 상태로 발언하고 방송을 진행했다”며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거듭 사과했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