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무슨 일 일어날지 지켜보자"… 신중한 트럼프

by세계일보

지소미아 종료 결정 두고 언급

“韓·日 정상 모두 친구”라 표현도

佛 G7회의서 아베와 정상회담

北 미사일 발사 놓고 이견 보여

日언론 “지소미아 논의는 안 해”

세계일보

도널드 트럼프(얼굴) 미국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우리 정부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대해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We’re going to see what happens)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밤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열리는 G7(주요 7개국)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백악관을 떠나기 전 ‘한국의 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대해 우려하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도 나의 아주 좋은 친구”라면서 “한국에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소미아 관련 답변에 앞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에 대해서도 “나의 아주 좋은 친구”라며 “(G7 회의에서) 아베 총리를 만날 것이며, 만남을 기대하고 있다. 그는 훌륭한 신사”라고 말했다. 25일 비아리츠 G7정상회의장에서 열린 미·일 정상회담에서도 지소미아 종료 선언과 관련한 논의는 없었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국방부가 ‘강한 우려와 실망감’을 표현했던 것과는 차이가 있다.

세계일보

트럼프 대통령이 한·일 양국 정상을 친구라고 표현한 것을 감안하면 한국의 지소미아 종료 결정과 관련해 한·일의 입장을 들으면서 신중하게 접근하겠다는 뜻을 내보인 것으로 보인다.


북한 발사체에 대해서는 양국이 이견을 노출하기도 했다. 미·일 정상회담 후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들의 질문에 “기쁘지는 않지만 (북한이) 합의를 위반한 것은 아니다”고 말한 반면 아베 총리는 “유엔 결의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미 조야에서는 한·일 갈등이 심화한 데는 트럼프 행정부의 방관자적 태도도 한몫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동맹 관리를 소홀히 하고, 한·일 갈등을 남의 일처럼 지켜본 것이 부메랑처럼 돌아오고 있다는 것이다.


미 경제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트럼프 대통령이 한·일 갈등이 깊어지던 지난달 “일본과 한국 사이에 관여하는 것은 힘들게 매달려야 하는 일(풀 타임 잡)”이라고 한 발언을 상기하고, 한·일 모두에 비판적이었던 트럼프 행정부는 전통적 동맹을 지원하는 데 소극적 입장이었다고 평가했다.


워싱턴=정재영 특파원 sisleyj@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