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말이 되나” 백종원 경악하게 한 거제도 사장님들의 ‘돌변’

by세계일보

세계일보

더본코리아 대표 요리연구가 백종원이 솔루션 후 입소문을 얻자 달라진 거제 도시락집의 모습에크게 실망했다.


지난 25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골목식당’)에서는 거제도 지세포항으로 긴급점검을 나선 백종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세계일보

이날 방송에서 거제도 식당들은 긴급점검 1순위로 꼽혔다. 소셜미디어에서 컴플레인 위주의 후기들이 쏟아졌기 때문이다. 보리밥과 코다리찜 가게는 설익은 코다리가 문제가 됐다. 도시락집은 맛이 변화 했고, 현금 결제 유도, 1인 1라면 원칙등으로 해 결제 방식 및 추가 결제를 유인한다는 소식이 이어졌다.

세계일보

이 같은 소식을 접한 백종원은 “그럴 분들이 아니다”라며 “제발 소셜미디어의 글들이 개인 감정이길 바란다”라고 강조하면서 믿음을 드러냈다.

세계일보

그러나 현장에서 사장님들은 백종원의 신뢰를 깨트렸다. 먼저 사진으로 도시락집의 톳김밥을 확인한 백종원은 “톳 양이 왜 이러냐”라며 당혹감을 표현했다. 또한 거미새라면도 손님들로부터 혹평을 받았다.


도시락집은 ‘1인 1라면 주문’이라는 규칙을 추가했는데, ‘김밥 한 줄은 카드 결제가 힘들다’, ‘금액 만 원 이하는 현금 결제해주시면 감사하겠다’는 안내문도 카운터에 적혀 있었다.

세계일보

후기를 통해 직접 사진을 본 백종원은 “말이 되나. 심하다. 말도 안 된다. 이걸 써놓는 게 어디 있냐. 주인이 바뀌었나. 그럴 분이 아닌데”라며 믿을 수 없단 표정을 지어 보였다.


결국 백종원과 ‘골목식당’ 측은 후기를 직접 눈으로 확인하고자 거제도 식당에 요원을 몰래 투입했다. 요원의 영상에서 소셜미디어의 후기들은 모두 사실로 드러났다.

세계일보

백종원은 씁쓸해했다. 이 때, 도시락집 직원은 카메라를 발견하고 “촬영은 하면 안 된다”라며 삭제를 요구하기 까지 했다.

세계일보

도시락집 사장님은 “지우신 거 확인하겠다”라고 말하며 직접 삭제 여부를 확인했고, 밖으로 나와 ‘골목식당’ 차량을 바라봤다. 점검이 실패로 돌아갈 수 있는 상황에 ‘골목식당’ 측은 긴장감을 숨기지 못했다.

세계일보

이어 함께 공개된 다음주 예고편에서는 마침내 도시락집 사장님과 백종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장님은 맛 뿐만 아니라 태도도 변했고, 백종원은 “난 진심으로 했다. 제일 실망감을 준다”며 망연자실했다.


장혜원 온라인 뉴스 기자 hodujang@segye.com 사진=SBS‘백종원의 골목식당’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