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홍석천 “커밍아웃 후 한강서 뛰어내리려.. 전 연인 욕설에 정신 번쩍”

by세계일보

세계일보

방송인 홍석천이 한때 극단적인 선택을 생각했던 과거를 회상했다.


홍석천은 지난 4일 MBN ‘속풀이 쇼 동치미’에 강사 김미경, 소설가 김홍신 등과 함께 출연했다.


방송에서 홍석천은 커밍아웃을 했을 당시의 힘들었던 사연을 고백했다. 홍석천은 “커밍아웃을 하고 모든 걸 다 잃었고, 가족들도 나를 이해해주지 않았다”며 “나는 긍정의 아이콘이니까 스스로 이겨낼 수 있다고 몇 년을 버텼는데, 더 이상 참을 수 없어서 새벽에 마포대교를 갔다”고 털어놓았다.


홍석천은 “세상을 떠나기 전에 누군가와는 통화를 하고 싶어서, 나에 대해 많은 것을 아는 예전 연인에게 전화를 걸었다”고 회상했다. 그런데 전 연인은 전화를 받자마자 “너 지금 한강에 나왔냐”고 물으며 거친 욕설을 했다.


홍석천은 “내 상황을 다 아는 그 사람의 모습에 웃음이 났고, 정신이 들었다”며 “집에 돌아가다가 화장실이 급해서 일찍 여는 카페를 찾아 들어가서 화장실로 뛰어갔다. 나도 모르게 ‘후우, 살 것 같다’는 생각이 들더라”고 삶의 소중함을 깨달은 경험을 전했다.


이어 홍석천은 “그 이후로 나는 누가 나에게 죽고 싶다고 상담을 하면 욕을 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홍석천은 “‘죽더라도 장기기증한다고 사인하고 가라’ 같은 말을 해준다. 그 후에 오히려 덕분에 살았다고 고맙다는 말을 듣는다”고 덧붙였다.


최승우 온라인 뉴스 기자 loonytuna@segye.com

사진=MBN ‘속풀이 쇼 동치미’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