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간 큰 선임병, 후임병 시켜 수능 대리시험… 서울 소재 대학 지원까지

by세계일보

세계일보

현역 병사가 선임병을 대신해 지난해 대학수학능력시험에 응시한 사실이 드러나 군 당국이 수사에 착수했다.


9일 군 당국에 따르면 공군 모 부대에 근무하는 A병사는 지난해 11월14일 서울 시내 한 사립고등학교 수능 고사장에서 당시 선임병(현재 전역) B씨를 대신해 시험을 치렀다.


A병사는 지난해 8월19일 해당 부대로 전입했고 B씨는 지난달 12일 전역했다. A병사는 공군 군사경찰(옛 헌병) 조사에서 대리시험 대가로 금품을 받지 않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A병사가 수능을 볼 당시 수험표에는 B씨 얼굴 사진이 붙어 있었지만, 감독관의 신분 확인 절차에서 적발되지 않았다. 이에 “교육당국의 수능 시험 감독 업무가 부실했다”는 비판이 나온다.


B씨는 부정 취득한 수능 점수로 서울지역 3개 대학에 지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사건은 지난 2월11일 국민신문고의 공익제보가 국민권익위원회에 접수되면서 처음 알려졌고, 서울시교육청이 관련 제보를 넘겨받아 조사를 벌인 뒤 군사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군 관계자는 “공군 모 부대에서 근무하는 병사가 당시 선임병으로부터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대리 응시를 부탁받고 부정 응시했다”며 “국민신문고 민원 신고를 접수한 서울시교육청이 4월2일 군사경찰에 고발했다”고 말했다.


공군 측은 “병사의 2020학년도 수능 대리시험 사실이 있다”며 “현 사안은 군사경찰이 조사하고 있고 법과 규정에 따라 엄정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군사경찰은 A씨를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구체적인 범행 동기와 대가 수수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전역해 민간인 신분이 된 B씨에 대해서는 민간 경찰과 공조해 조사할 계획이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