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신변이상설’ 김정은, 최근 심혈관 시술…지금 별장에 있다

by세계일보

상태 호전돼 일부 의료진만 향산특각에 남아

세계일보

제7기 제5차 전원회의를 지도하는 김정은.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신변이상설에 휩싸였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최근 심혈관계 시술을 받은 뒤 치료를 받고 있다고 북한 전문매체 데일리NK가 20일 보도했다.


이 매체는 북한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김 위원장이 지난 12일 평안북도 묘향산 지구 내에 있는 김씨 일가 전용병원 향산진료소에서 심혈관 시술을 받고 인근 향산 특각(별장)에 머물고 있다고 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김 위원장의 이술은 평양 김만유병원의 담당 외과 의사가 집도했다. 조선적십자종합병원과 평양의학대학병원 소속 ‘1호’ 담당 의사들도 줄줄이 향산진료소로 불려간 것으로 전해졌다. 김 위원장은 현재 호전돼 의료진 대부분은 19일 평양으로 복귀했고, 일부 의료진만 향산특각에 남아 상태를 살피고 있다고 데일리NK는 덧붙였다.


앞서 김 위원장은 북한 최대 명절인 김일성 주석의 생일 태양절(4월15일)에 금수산태양궁전 참배를 하지 않아 신변이상설이 흘러나았다. 김 위원장이 집권 이후 2012년부터 매년 참석하던 금수산궁전 참배를 빠트린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이날 북한 고위간부들은 금수산궁전을 찾았지만, 최고지도자이자 손자인 김 위원장이 참배하지 않은 것을 두고 매우 이례적으로 해석됐다.


이에 김 위원장이 몸살을 앓고 있다는 설, 생명 위독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및 방역설에 이어 미사일 발사 현장에서 사고를 당했다는 추측이 나오기도 했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