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고민정, 남편 특강 섭외 논란에 “‘계속 진행’ 99% 뜻 따를 것”

by세계일보

“‘여러분 뜻 기다린다’고 썼는데 ‘빼겠다’고 보도” 언론 비판도

세계일보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자신이 주최하는 강연에 남편인 시인 조기영씨를 특강 강사로 섭외한 것을 두고 논란이 인 것과 관련해 “다수의 의견을 물은 결과”라며 조씨 특강을 예정대로 진행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고 의원은 28일 페이스북에 “제가 아는 한 조기영씨는 성평등과 육아의 중요성을 가장 잘 이해하며 몸소 실천하고 있는 사람이었기에 섭외를 한 것”이라며 섭외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편한 분들이 있다면 강연자에서 제외하겠다”며 “슬프지만 그것 또한 제가 받아들여야 하는 오늘의 대한민국일 테니까요”라고 적었다.


이후 고 의원은 또 다른 글에서 “지금까지 200개 이상의 댓글 중 99% 정도의 분들께서 계속 진행해줄 것을 요청해 주셨다”며 “여러분의 뜻을 따르겠다”고 조씨의 특강을 예정대로 진행할 계획임을 밝혔다.


고 의원은 “고클래스 운영에 대해 ‘여러분의 뜻을 기다리겠다’고 분명히 썼지만, ‘슬프지만 불편하다면 빼겠다’고 기사를 쓴다”면서 “이 시간 이후 행여 ‘논란에도 불구하고 강행’이라고 기사를 쓰는 분들이 계시지 않을까 싶다”고 언론의 ‘왜곡’ 보도를 꼬집기도 했다. 그러면서 “일일이 대응하지 않을 생각이다. 그럴 가치를 느끼지 못하고, 상임위 업무보고로 무척 바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고 의원은 오는 8월5일부터 10주 동안 매주 수요일, 자신의 지역구 사무실에서 각계 인사들을 초청한 강연 ‘高(고) 클래스’를 준비하고 있었다. 수강료는 10회 모두 참석하면 20만원, 개별 강의 수강 시 2만5000원이다. 고 의원이 첫회 강연을 맡고, 건축가 김영배 이정환, 카피라이터 정철, 역사학자 전우용, 가수 하림, 여행작가 손미나 등이 강연자로 나선다. 조씨는 강사 10명 중 마지막 강의(10월14)에 섭외됐다.

세계일보

지난 4월5일 오후 당시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후보(오른쪽)가 서울 광진구 자양전통시장 인근에서 남편인 시인 조기영씨와 유세하는 모습. 연합뉴스

이에 유료 강좌에 남편을 섭외하는 것이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나왔다. 고 의원은 이와 관련해 “지역구 국회의원들의 상당수는 여러 형태의 특강을 진행한다”며 “만일 무료로 강연을 진행했을 시에는 ‘금품제공’에 해당하기 때문에 ‘선거법’에 저촉된다. ‘고클래스’ 운영과 관련해 선관위의 사전승인을 받은 부분이니 확인해 보라”고 설명했다. 이어 “모든 강사들에 대한 강연료는 김영란법에 의거해 책정된다”고 덧붙였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