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사랑의 콜센타’서 말없이 사라진 김호중, 계속되는 자막 실수…끊이지 않는 ‘논란’

by세계일보

세계일보

사진=TV조선 ‘사랑의 콜센타’ 방송화면 캡처

‘사랑의 콜센타’ 방송 관련 논란이 끊이질 않고 있다. 핵심 출연 가수였던 김호중(사진)이 방송에서 언급 없이 하차하는 가하면 지난 방송에 이어 자막 실수가 연이어 반복되고 있다.


지난 30일 방송된 TV조선 ‘사랑의 콜센타’에는 가수 김호중이 사전에 언론에 보도된 대로 출연하지 않았다.


하지만 그동안 1회 방송부터 ‘미스터트롯’ 상위 ‘TOP7’으로서 함께 해 온 김호중이 하차했음에도 별다른 언급이나 인사 없이 방송을 전개한 것에 대해 하차 소식을 접하지 못한 시청자들을 배려하지 못했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김호중 측은 지난 10일 “현재 군대 문제 등으로 하반기 스케줄을 확정할 수 없는 상태로 TV조선과 원만하게 협의해 김호중을 위해 ‘사랑의 콜센타’ 하차를 결정했다”고 밝힌 바 있다.

세계일보

사진=TV조선 ‘사랑의 콜센타’ 방송화면 캡처

또 ‘사랑의 콜센타’는 사전 제작 녹화방송임에도 잦은 자막 실수에 제작진이 직접 사과의 뜻을 전하기도 했으나 계속해서 실수가 반복되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 ‘보이스코리아 시즌1’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가수 유성은이 무대에 나서는 순간 상단 자막은 이날 출연한 다른 가수인 솔지의 이름이 적혀있었다.


한편 ‘사랑의 콜센타’는 지난 3월 종영한 ‘미스터트롯’의 후속 프로그램으로 상위 7위까지 오른 진출자들이 출연해 시청자들의 사연을 듣고 신청곡을 직접 부르는 음악 프로그램이다.


최서영 온라인 뉴스 기자 sy2020@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