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부친이 맺어준 인연’…한홍구 교수-배우 권재희, 오는 28일 결혼

by세계일보

세계일보

배우 권재희와 한홍구 성공회대 교양학부 교수. 사진=뉴시스

역사학자인 한홍구 성공회대 교양학부 교수(61)와 배우 권재희(58)가 화촉을 올린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는19일 한 교수는 권씨와 오는 28일 모처에서 가족만 초대해 결혼 서약을 한다고 보도했다.


두 사람이 인연은 ‘사법 살인’으로 불리는 고(故) 권재혁씨 사건으로 시작되었다.


권씨는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한 경제학자로, 미국 조지타운대에서 석사 학위를 받고 오리건대에서 박사 과정을 밟던 중 귀국해 육군사학교와 건국대 등에서 교수로 재직했다.


그러다 이른바 남조선해방혁명당 사건의 우두머리로 지목돼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1968년 수감됐다. 이듬해 내란음모 혐의로 사형을 선고받아 그해 11월 형장의 이슬로 사라졌다.


딸인 권재희를 비롯한 유족은 권씨에 대한 재심을 청구해 2014년 5월 대법원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사형 집행 45년 만이었다.


대법원에서 무죄 판결을 끌어내기까지 한 교수는 여러 신문에 기고문을 내 권씨의 억울한 죽음을 알리는 등 핵심적인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한 교수는 독립운동가 한기악 선생의 손자이자 출판사 일조각(一潮閣)의 창업자인 한만년 선생의 아들로, 이승만 정부 시절 법제처장을 지낸 유진오 박사의 외손자이기도 하다.


한 교수는 서울대 국사학과 졸업 후 미국 워싱턴대 재학 중 김일성을 중심으로 한 항일 독립 투쟁사 연구로 박사 학위를 받기도 했다.


권씨는 미스 롯데 출신으로 KBS 8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해 1980~90년대 맹활약했다.


지난해 8월 KBS 대구 총국의 다큐멘터리 ‘기억, 마주서다’에 ‘나는 사형수의 딸입니다’편의 주인공으로 출연해 아버지의 이야기를 전한 바 있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