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김문수 또… “이러면 안 된다고 당신(경찰)들! 나 국회의원 3번 했어”

by세계일보

김문수 전 지사, 코로나19 검사 요청하며 동행 요구한 경찰과 승강이

“혐의가 있어야지, 내가 김문수인데… 코로나 핑계 독재” 울분

과거 도지사 시절 일화 재조명

세계일보

김문수 전 경기지사(오른쪽)와 그의 페이스북 프로필 이미지. 연합뉴스, 페이스북

김문수 전 경기지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거부한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신도와 함께한 자리에서 경찰의 검진 요청 및 동행 요구에 불응하며 쏟아낸 발언으로 논란에 휩싸였다.


김 전 지사는 지난 16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의사당역 승강장에서 경찰과 승강이를 벌인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김 전 지사는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당시 상황을 담은 영상을 올렸다.


김 전 지사에 따르면, 그는 전날인 16일 유튜브 ‘김문수 TV’ 녹화를 마치고 귀가하기 위해 지하철을 기다리던 중 경찰과 맞닥뜨렸다.


경찰은 집단 감염으로 확진자가 폭증한 사랑제일교회 예배에 참석했던 김 전 지사의 지인 A씨가 검진을 받지 않고 돌아다니자, 그를 주소지인 인천 영종도 보건소로 강제 연행 조치하기 위해 일행에 접근한 터였다.


당시 경찰은 A씨와 함께 있던 김 전 지사는 물론, 성창경 기독자유통일당 수석대변인 등에게 동행할 것을 제안했다. 검사를 거부한 교인과 함께 있었기 때문에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한다는 판단에서였다.


그러나 김 전 지사는 자신에게는 아무런 혐의가 없다며 경찰의 요청을 거부했다.

세계일보

김문수 페이스북 갈무리.

영상에서 김 전 지사는 경찰관에게 “혐의가 있든지 해야지, 내가 김문수인데 왜 가자고 그러냐”라며 언성을 높였다.


또 그는 “사람을 뭐로 보고 말이야”라며 자신의 신분증을 내보이며 “나는 김문수다. 당신들 소속이 어디냐”라고 물었다.


이에 경찰관이 “서울 영등포경찰서 소속”이라고 밝히자, “언제부터 대한민국 경찰이 남의 건강까지 신경 썼느냐”라고 따져 물었다.


경찰이 “A씨는 강제로 모셔갈 수 있는데, 두 분은 할머니(A씨)와 같이 오셨기 때문에 혹시라도 그런 거니 오해하지 마시라”라고 하자, 김 전 지사는 “이러면 안 된다고 당신들. 내가 국회의원을 3번 했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전 지사는 페이스북에 영상과 함께 올린 글에서 “경찰들이 사랑제일교회 예배 참석했다고 A씨를 국회의사당 지하철역 플랫폼까지 6명이나 쫓아와서 연행해 갔다. 저와 성창경 위원장도 같이 가자고 했다”라며 “같이 가지고 한 근거가 뭐냐”고 물었다.


이어 “경찰의 위치 추적과 강제연행, 저와 성창경 위원장의 동행 요구는 심각한 인권 침해”라고 주장했다.


김 전 지사는 또 문재인 정부를 향해 “이런 ‘코로나 핑계 독재’가 어딨느냐”라며 “퇴근하는 사람들을 경찰관이 뭐 때문에 강제연행하려고 하느냐”고 울분을 토했다.

세계일보

지난 15일 광복절 집회 참석 당시 김문수 전 경기지사(왼쪽)와 차명진 전 의원. 차 전 의원은 19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차명진 페이스북

그런데 김 전 지사는 19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진 차명진 전 의원과 함께 광복절(지난 15일) 광화문 집회에 참석했다가 마스크도 쓰지 않고 얼굴을 맞댄 채 인증 샷(사진)을 찍기도 했다.


한편, 19일 김 전 지사가 올린 영상이 화제가 되면서 과거 경기도지사 시절 “내가 김문수인데…”라고 했던 일명 ‘119갑질’ 일화도 회자되고 있다.


김 전 지사는 지난 2011년 경기 남양주 소방서에 환자 이송체계 등을 문의하기 위해 전화를 걸어 “경기도지사 김문수다. 내가 도지사라는데 안 들리나. 도지사가 누구냐고 이름을 묻는데 답을 안 해?”라고 권위적으로 말해 갑질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